• UPDATE : 2019.8.20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돈줄 막히기 전에 빌리자?] 지난달 가계대출 10조4천억원 증가주택담보대출 규제 강화 앞두고 신용대출 늘어 … 전체 가계대출 규모는 '안정'
지난달 전체 금융권 가계대출이 10조4천억원 증가했다. 정부 대출 규제정책이 본격화하기 전에 대출을 하려는 이들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위원회가 13일 발표한 2018년 10월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가계대출은 10조4천억원 늘었다. 1년 전 같은달(10조원)보다 4천억원 증가했다. 9월(4조4천억원)과 비교하면 6조원 급증했다.

가계대출이 크게 증가한 것은 은행권·2금융권에서 발생한 기타대출 때문이다. 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은 3조4천억원 증가해 1년 전(4조4천억원 증가)보다 줄었다. 반면 기타대출이 은행권(4조2천억원)과 2금융권(2조8천억원)에서 7조원이나 됐다. 한국은행의 10월 금융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은행권 기타대출 증가액은 2008년 통계 집계 이후 월 기준으로 가장 큰 폭의 상승을 기록했다.

금융위는 "지난달 31일 시행된 은행권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를 앞두고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방법으로 자금을 쌓아 두고자 하는 쏠림현상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DSR은 주택대출과 자동차할부 같은 모든 신용대출 원리금을 포함한 대출 상환액이 연간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뜻한다. DSR을 적용하면 주택대출 원리금 상환액과 기타 대출이자 상환액을 더해 상환능력을 보는 총부채상환비율(DTI)을 적용할 때보다 대출받기 어려워진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60조4천억원으로 1년 전(74조4천억원)보다 13조9천억원 줄었다. 금융위는 "가계부채 증가세를 더욱 낮출 수 있도록 실행가능한 관리수단을 최대한 활용해 대응할 계획"이라며 "은행권 DSR 관리지표 운영현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