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26 금 08:02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 ‘화재예방’ 재난취약시설 전수조사‘겨울철 종합대책’ 발표 … 노숙인 포함 취약계층 보호대책 강화
서울시가 고시원을 비롯해 재난 취약시설을 전수조사한다. 이상기온에 따른 이른 한파가 예상되면서 노숙인과 쪽방주민 보호대책도 앞당긴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의 ‘겨울철 종합대책’을 마련했다고 13일 밝혔다. 내년 3월15일까지 4개월간 △한파 △제설 △화재·사고 △보건·환경 △민생 5대 분야에 걸쳐 추진된다. 서울시는 “이 기간 동안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6개 도로사업소, 시설공단 등 33개 기관에서 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한다”며 “폭설 발생 등 긴급상황과 피해예방에 대비하고 신속한 복구지원에 나선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지난 9일 종로구 고시원 화재사고가 있었던 만큼 화재예방과 취약계층 보호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고시원을 비롯해 재난취약시설 7천515곳을 내년 2월까지 전수조사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화재경보기·스프링클러 같은 화재관련 시설 설치 여부와 작동상태, 건축물 균열 등 상태를 점검하고 구조적 안전성 판단에 따른 보수·보강 작업을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노숙인과 쪽방 주민 등 취약계층 보호대책도 예년보다 보름 앞당겨 추진하는 한편 거리노숙인에게 침낭 600개를 제공한다. 또 전기·도시가스·지역난방 구입비를 지원하는 에너지바우처 지급범위를 확대해 중증질환자와 희귀난치성질환자도 제도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보훈대상자와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지급되는 월동대책비를 지난해보다 1억1천만원 늘려 77억6천만원을 지원한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