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7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정부-공무원노조 "해직자 문제 연내 해결" 공감대'해직자 복직' 원포인트 교섭 12일 재개 … 지난 9일 공무원 6천여명 하루 연가투쟁
▲ 공무원노조 조합원들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희망을 현실로 공무원119 연가투쟁’ 결의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기훈 기자>
정부와 공무원노조(위원장 김주업)가 과거 노조활동을 이유로 해직된 공무원 136명 복직을 위한 원포인트 교섭을 재개한다.

노조는 청와대·인사혁신처·행정안전부와 12일 오후 해직자 복직 실무교섭을 한다고 11일 밝혔다. 최현오 사무처장은 "지난 8일 김부겸 행안부 장관 면담에서 연내 해직자 복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실무교섭을 시작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올해 4월 "해직자 복직 문제를 논의하는 당·정·청 협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후 당정청협의와 당정-노조 간 실무협의가 각각 한 차례씩 열렸다. 그런데 '복직 형태'를 놓고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논의가 중단됐다. 정부는 신규임용 형태의 특별채용을, 노조는 징계취소와 원직복직을 요구했다. 특별채용 형태가 되면 해직기간 임금·호봉·연금을 인정받지 못한다. 노조는 "해직되지 않았다면 보장받았을 임금·호봉·연금을 인정해야 명예회복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정부와 노조가 이번 교섭에서 원안만 고수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양측 모두 '연내 해결'에 초점을 맞추고 있기 때문이다. 쟁점인 해직기간 임금·호봉·연금 인정범위가 어느 수준에서 조율될지 주목된다. 최현오 사무처장은 "정부와 접점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교섭 재개에 맞춰 12일부터 지도부 농성과 단식을 포함한 총력투쟁에 돌입한다. 같은날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투쟁선포 기자회견과 오체투지를 한다.

한편 노조 조합원 6천여명은 지난 9일 해직자 복직과 노동 3권·정치기본권 보장을 요구하며 하루 연가투쟁을 했다. 김주업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희망을 현실로, 공무원 119 연가투쟁' 집회에서 "해고자를 원직복직시키는 것은 공무원노조 활동의 정당성을 사회적으로, 역사적으로 인정받는 길이자 노동존중 사회를 열어 가는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