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5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세스코, 노조설립 막기 위해 '금전거래 시나리오' 작성 의혹
해충방제업체 세스코가 노조설립을 막기 위해 문건을 작성해 체계적으로 대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측이 지난해 2월 노조설립 주동자에게 퇴직하면 위로금 2억원가량을 지급하는 내용의 협상안을 문건으로 작성했고, 실제로 이를 해당 노동자에게 제안했다는 주장이다.

11일 민주연합노조 세스코지부(지부장 고영민)는 위로금 2억5천만원에서 3억원을 지급하는 방안이 담긴 문건을 공개하고 “회사 내부 자료”라고 밝혔다. 사측은 “노조측이 제시한 자료는 처음 보는 것이고 회사는 노조와 관련해 어떤 부당행위도 하지 않았다”며 “해당 노동자가 회사를 비방하며 거액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세스코 노조설립추진위원회는 지난해 2월 노조설립 당시 “회사가 노조설립을 추진하는 노동자에게 노조설립 추진 중단을 제안하며 2억원을 주겠다고 하는 등 각종 회유작업을 했다”고 밝혔는데, 회사는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한 바 있다.

노조가 1년9개월 만에 회사 문건을 공개하면서 부당노동행위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지 관심이 모아진다. 노조는 지난달 세스코를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고용노동부에 고소했다.

노조 "2억원 위로금 협상안에 대응 시나리오까지"

<매일노동뉴스>가 이날 입수한 문건 제목은 ‘K.Y.M 협상안’이다. 노조는 ‘K.Y.M’을 고영민 지부장 이니셜로 판단했다. 지난해 2월16일 작성한 것으로 표기된 문건 표에는 위로금 2억5천만원~3억원을 지급하는 방안이 A안·B안·C안으로 나뉘어 있었다.

A안은 "퇴직 후 10년간 매월 고문료 지급", B안은 "퇴직 후 1년간 매월 고문료 지급+1년 경과시 잔액 일시불로 지급", C안은 "퇴직 후 일시불로 지급"이다. "2월16~17일 진해, 2월20~24일 서울(교육) 면담을 통해 분위기 파악 후 협상안 제시"라는 내용도 있다.

같은 문건 또 다른 표의 A안에는 "위로금(총액) 2억5천만원 : 10년간 월 2백1십만원"과 "위로금(총액) 3억원 : 10년간 월 2백50만원"이라고 명시됐다. B안에는 "위로금(총액) 2억5천만원 : 최초 1년간 월 2백만원(총 2천4백만)+1년 경과 후 일시불 잔액(2억2천6백만)" 등이 적시됐다.

노조는 이와 함께 ‘이슈대응방안’이라는 제목의 문건도 공개했다. 고영민 지부장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이는 해당 문건 ‘세부안’ 항목에서는 "본사 근무" "숙소제공" "지역본부장 처우" 같은 내용이 눈에 띈다. 오른쪽 'K(고영민 지부장) 예상반응' 항목에는 "초반 무반응, 스트레스, NJ(노조)·언론이용·문자 발송을 비롯한 움직임, 돈 얘기 한 적 없다, 적다, 거부, 수용"이라는 내용이 명시돼 있다. 대응방안 항목에는 "모니터링, 원칙적 대응일관, 형사소송 추진, 고문위촉 제안(추가 카드), 징계명분 추가 확보, 인사발령 거부로 징계 절차, 징계에 따른 해고, 성과 관리"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노조 "찾아다니며 회유" vs 사측 "요청에 따라 퇴직면담"

노조는 회사가 문건에 적힌 방안을 고영민 지부장에게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고영민 지부장은 “노조설립을 추진하던 지난해 2월 서울에서 근무하던 인사팀 직원이 보름 정도 우리집이 있는 창원에 상주하면서 나를 따라다니며 노조설립 추진을 중단하라고 회유했다”며 “또 다른 인사팀 관계자는 나를 호텔로 데려가 나가지도 못하게 하고 부사장과 함께 새벽까지 ‘노조 또 해야겠냐, 사장이 노조를 싫어하기 때문에 안 된다’는 말로 나를 설득했다”고 말했다.

노조는 이와 관련한 증거라며 지난해 2월 고영민 지부장과 인사팀 직원들이 주고받은 전화 내역과 문자를 공개했다. 노조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같은해 2월14일 인사팀 직원은 고영민 지부장에게 "시간과 장소 정해서 알려 주시면 내일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라거나 "시간 되실 때 연락 좀 주세요"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노조가 공개한 녹취록을 보면 지난해 2월 인사팀 직원은 고영민 지부장에게 "원하는 게 뭔가" "나를 창구로 생각하고 이야기하면 사장님께 보고하겠다" 같은 말을 했다. 고영민 지부장은 "인사팀 직원이 나를 쫓아다니며 노조설립을 회유하며 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세스코 관계자는 이에 대해 “고영민 지부장이 회사를 퇴직하겠다며 퇴직면담을 요구했다”며 “당시 고영민 지부장 퇴직면담 요청에 따라 인사담당 직원이 퇴직면담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고영민 지부장은 퇴직면담 요구와 동시에 최저임금과 영업비밀 보호각서 강요 등을 주장하고 회사를 비방하며 거액을 요구했다”며 “노조측이 제시한 자료는 회사가 처음 볼 뿐 아니라 당시 인사담당 직원도 지난해 퇴사해 확인할 방법이 없다”고 밝혔다.

노조는 지난달 25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노조법)상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서울동부고용노동지청에 회사를 고소했다. 서울동부지청 관계자는 “진정인 출석을 요구한 상태”라며 “곧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6
전체보기
  • 13ㄷ 2018-12-14 12:19:21

    세상이 어떤땐데 아직도 이런짓거리냐
    위치추적도 한다든데 감수하고 다니는 직원들도 대단하다 일제시대도아니고   삭제

    • 대한민국 아직도 멀었구나 2018-11-14 20:27:00

      언제쯤이면 우리나라도 노동자가 살만한 세상이 될까요?
      삼성 같은 대기업이나 세스코 같은 중소기업이도 이렇게 노동자의 권리를 침해하다 못해 박탈하기까지 하니..
      이런 기사 많이 게재해주세요! 국민이 관심을 갖고 감시를 해야 기업들도 반성하지 않겠어요?   삭제

      • 돈이 남아도나보넹 2018-11-14 06:26:05

        회사가 돈이 얼마나 많으면 노조 설립 못하게 하는데 2억을 준다고 하냐........ 노조 설립 너도나도 한다고 하면 다 주낭
        노조가 무섭긴 무서운가 보넹ㅋㅋㅋㅋㅋㅋ   삭제

        • 아직도 이런기업이.... 2018-11-13 23:56:36

          세스코 부당행위 부당발령
          여기저기 기사 올라오구 기사 내리고 누가 그렇게 열일을 하는건지
          이기사는 안내린건가 아님 못내린건가
          노조설립에 대응하는 방안이아니라 우기는거면
          지사장 퇴직면담 요청으로 거액 책정 해서 면담?
          지사장님 들 빨리 퇴사면담 요청해야 하는거 아닌가
          영업부장 가시기전에
          큰돈 챙길 기회를 주는 세스코!!!!
          세스코 노조 응원 합니다
          "화이팅!!"   삭제

          • 세스코 가족경영 2018-11-13 23:52:54

            가족경영 한다하면 근로자와 함께하는 세스코인줄 ㅎㅎ
            세스코 회사 전체지분을 가족이 가지고 경영을 하셔도
            양회장님 처럼 갑질은 안하시죠 세스코 회사는
            식구말고 직원들한테 월급주고 부리는데 굳~~이 가족이 나설이유 있나요 돈주는데 사주하고 퇴사시키고 다시 뽑고
            외부인사 거금드려 모셔오구 그렇게 해결 하면되는데요
            그래서 나약한 우리들이 힘을 합해 외치는 이소리가 이절규가 들리시나요   삭제

            • 노조화이팅 2018-11-13 23:14:37

              노조 적극적으로 해주세요... 노조 약해지니 돌변하는 회사보고 노조의 필요성을 느끼게 되네요...미안합니다...이제라도 작지만 힘이되고 싶네요...   삭제

              • 노조에 2018-11-13 22:59:01

                처음에 몰랏다
                이제는 알겠다
                노조는 반드시 필요하다
                다시한번 힘을 모으자   삭제

                • 핫이슈 2018-11-13 22:37:03

                  요즘 메스컴 핫한 양회장님 돈 돈 돈 으로 한창 시끄러운데
                  세스코도 돈으로 입막음 하려 했다는게 사실인가요 세스코 대기업인데
                  김ㅇ장 법무법인 조ㅇ 노무법인 대단한 외부인사 영입했단 기사며
                  가족지분이 99%
                  믿어지지가 않네요
                  근로자는 노조를 만들고 사측은 노조를 파괴하고 힘든과정에
                  용기낼수 있는 직원들이 계시다니 화이팅 입니다
                  좋은 결과로 이어지길   삭제

                  • 방역 2018-11-13 21:57:53

                    저희 가게도 세스코 방역을 하고 있는데 예전같지않게 직원분이 많이 힘들어 하는 이유를 기사 올라오는거 보니 알것같네요
                    모쪼록 근로자를 진심으로 아끼는 세스코로 깨끗한 이미지 로 거듭 나길 바래요
                    힘내세요   삭제

                    • 퇴사자 2018-11-13 20:43:51

                      퇴사자입니다 가끔 까페에 들러 소식도 보곤했는데 추방되서 아쉽네요ㅜㅜ 어쩔수없죠! 퇴사자니깐요,,,힘내세요 세스코는 노조가 필요한 회사입니다 응원합니다 세스코 노조!!화이팅   삭제

                      1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