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4 수 13:45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CJ대한통운 하청노동자 잇단 사망에 "원청 책임져라"노동·시민·사회단체, CJ대한통운 대표이사 3명 검찰 고발
   
▲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택배지부 조합원들이 5일 오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몸에 두른 쇠사슬을 끊는 퍼포먼스를 했다. <윤자은 기자>
CJ대한통운 물류센터에서 하청노동자 사망사고가 반복되자 원청인 CJ대한통운에 책임을 묻고 대표자를 처벌해야 한다는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공공운수노조와 노동건강연대·노동당·정의당 청년본부 등 8개 단체는 5일 오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CJ대한통운 물류센터에서만 최근 3개월간 하청노동자 3명이 사망했다”며 “고용노동부는 8월 감전사고 이후 CJ대한통운에 고작 과태료 650만원을 부과해 또 다른 노동자를 죽음에 이르게 했다”고 주장했다.

올해 8~10월 세 달간 CJ대한통운 물류센터 노동자 세 명이 숨졌다. 8월6일 CJ대한통운 대전허브터미널에서 택배 상하차 업무를 하던 20대 청년노동자가 감전사고로 사망했다. 같은달 30일 CJ대한통운 옥천터미널에서 상하차 업무를 하던 50대 하청노동자가 쓰러진 뒤 숨졌다. 지난달 29일에는 대전허브터미널에서 30대 노동자가 컨테이너와 트레일러 사이에 끼여 목숨을 잃었다.

8월 감전 사고 이후 고용노동부는 특별근로감독을 통해 물류센터와 하청업체에 7천5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그런데 원청 CJ대한통운의 몫은 650만원에 불과했다. 그리고 두 달여 만에 같은 물류창고에서 또다시 사망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8개 단체는 이날 CJ대한통운 대표이사인 박근태·손관수·김춘학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박성기 노조 화물연대본부 택배지부장은 “택배노동자들도 같은 환경에서 죽음의 위협을 느끼며 살인적 장시간 노동을 하고 있어 고발을 하게 됐다”며 “정부의 철저한 조사와 근본대책이 마련되지 않으면 제4, 제5의 죽음이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택배회사의 다단계 하도급 경영방식과 노조가 없는 상황이 맞물려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택배연대노조와 참여연대는 같은날 오전 CJ대한통운 본사 앞 기자회견에서 “많은 물류를 배송해야 하는 택배노동자들이 속도경쟁에 내몰리며 사고위험에 직면해 있다”며 “CJ대한통운이 다단계 하청을 통해 위험을 외주화하는 구조를 개선하지 않으면 사고가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 관계자는 “노조가 생긴 현장은 위험시설이 고쳐지고 분류작업 시간도 일부분 단축되는 등 노동환경이 조금씩 개선되고 있다”며 “물류터미널에 노조가 있고 직원들이 현장 위험요소를 노조에 제보하고 점검했다면 감전·충돌사고 같은 후진적 산재사고를 방지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윤자은·제정남 기자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앨리스 2018-11-06 12:08:01

    잔대가리 굴리는거 알아줘야한다...ㅉㅉㅉ   삭제

    • 그래도스마일 2018-11-06 08:22:22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 초등학생도 아는 이 속담의 뜻을 모르는데.. 소 잃어도 그때만 시끄럽고 외양간 고칠 생각이 없는건 자기 외양간이 아니라서? 그 외양간이 CJ대한통운 외양간 아니라고 생각하는 국민이 얼마나 될까요? 소 다 잃으면 외양간 고칠 껀가요? 소 아니고 사람 생명입니다 하기사 벌금 650만원 소값도 안되는 돈으로 해결이 되니 외양간 고칠리가 있나요   삭제

      • 보고또보고 2018-11-06 08:02:30

        고객:물품 분실,파손이나 택배기사 범죄피해조차 택배기사에게 직접 피해보상 받으라 하고 대리점이 개인정보유출해도 책임없다고? 법에 택배사 책임이라 되어있지만 고객들이 모르고 안다한들 강제성이 없어 민사외에는 방법이 없음을 이용하여 책임회피 2.택배기사:배송중 사고나 죽음에 개인사업자라 관리도 책임도 없다? 노조도 같은 이유로 인정안하고 블랙리스트, 행정소송으로 책임회피 3.하청직원:열악한 환경에 방치하고 죽음에 원청이라 도의적 책임? 벌금 몇백에 책임회피.. 근데 정부도 언론도 다 알면서 그때뿐이고 노조는 뒷북치고 있네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