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4 수 13:4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사회적대화
광주시·현대차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약서' 체결할 듯다음주께 합의 도출 전망 … 문안 다듬는 문제로 막판 진통
   
▲ 광주시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광주형 일자리 창출을 위한 투자협약서 체결을 놓고 막판 진통을 겪고 있다. 광주시와 지역 노동계 예상보다 합의 도출이 늦어지고 있지만 큰 줄기에 공감대를 형성한 만큼 다음주께 투자협약서를 체결할 것으로 전망된다.

“노동계 반발한 내용 상당 부분 해소”

광주시와 지역 노동계 인사, 전문가로 구성된 ‘현대차 투자유치 성공을 위한 원탁회의’는 1일 오전 광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투자유치 추진단이 기존 원탁회의에서 마련한 투자협약서안과 광주시·현대차가 협상한 투자협약서안을 비교해 수정·보완한 뒤 현대차와 협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원탁회의는 지난달 28일 회의에서 광주시와 현대차가 마련한 투자협약서를 검토한 후 수정·보완대책을 마련했다. 이를 토대로 광주시가 같은달 30일과 31일 현대차와 협상을 했는데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다. 당초 원탁회의는 광주시와 현대차 간 투자협약서에 원탁회의 검토안이 반영되면 31일 밤 회의에서 투자협약서를 채택할 예정이었다.

최종 합의엔 실패했지만 쟁점은 상당 부분 해소됐다. 당초 광주시와 현대차가 작성한 투자협약서에 지난해 6월 사회적 대화기구인 광주시 더 나은 일자리위원회에서 마련한 기초협약에 배치되는 내용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노동계 반발을 샀다. 기초협약에 담긴 광주형 일자리 4대 원칙은 △적정임금 실현 △적정 노동시간 실현 △원·하청 관계 개혁 △노사 책임경영 구현이다.

광주시와 현대차가 추가 협상을 통해 노동계가 반발한 부분을 보완했다는 것이 원탁회의 참가자들의 전언이다. 원탁회의 관계자는 “몇 가지 쟁점이 남아 있지만 문안을 가다듬는 기술적인 문제만 남아 있다”며 “현대차가 보완해서 보내온 투자협약서 내용을 보면 합의가 어려워 보이지 않는다”고 귀띔했다.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도 “투자협약서에 적정임금 실현을 먼저 넣을 것인지, 노사 상생을 먼저 넣을 것인지 같은 문제가 남아 있다고 보면 된다”며 “조정할 수 있는 문제”라고 말했다.

투자유치 추진단 구성, 원탁회의 연구원·노정협의회 구성 주문

광주시와 현대차 간 최종 합의는 다음주께 도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회 내년 예산안 심사가 시작된 가운데 주거·의료 같은 광주 빛그린산단 복지지원 예산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광주시는 이날 완성차를 포함한 자동차 부품회사 투자유치를 총괄하는 '투자유치 추진단'을 꾸렸다. 추진단 내부 별도 협상팀이 현대차와의 협상을 이끈다.

투자유치 추진단은 광주시 2명(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박남언 일자리경제실장), 노동계 2명(윤종해 의장·이기곤 전 금속노조 기아차지부 광주지회장), 공익전문가 3명(백승렬 어고노믹스 대표·박명준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수석전문위원·류전철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시민대표 1명(황현택 광주광역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으로 구성됐다.

지난달 25일 처음 모였던 원탁회의는 같은날 해산했다. 원탁회의 참석자들은 “광주시가 신설법인 설립 등 투자유치 전반에 관한 사항을 책임 있게 성실히 수행해 나가며, 제반절차에 대한 진행 과정과 결과를 추진단과 투명하고 성실하게 공유한다”는 것에 합의했다. 또 (가칭)자동차산업정책연구원 설립과 (가칭)노정협의회 구성을 주문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2345 2018-11-03 12:39:41

    자고일어나면혼나나
    고칠생각하지고칠려안한다
    컴퓨터티비보는것처럼디른것도해야 벌써취직해서나가지
    점수조작 야그런사람들머리좋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