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0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무인타워크레인 사고원인 불법개조 아닌 운영규정 미비”건설업계 “20시간 교육 수료증제 강화해야” … 국토부, 건설현장 전수조사 예고
▲ 타워크레인 사고현장. 자료사진. <건설노조>

정부가 소형(무인) 타워크레인 사고 예방을 위해 건설현장 크레인 불법개조 관련 전수조사 계획을 밝힌 가운데 "허울뿐인 대책"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건설업계는 “계속된 무인타워크레인 사고는 크레인 불법개조가 아닌 운영규정 미비 때문”이라며 운영규정 강화를 촉구했다.

타워크레인조종사노조와 건설노조가 29일 각각 성명을 내고 “무인타워크레인 사용이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시민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중대사고가 빈번하다”며 “최근 정부가 무인타워크레인 불법개조 관련 전수조사를 한다고 했지만 이는 문제 본질을 호도하기 위한 위장된 쇼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올해 8월 경기도 안양과 울산, 광주에서 연식이 지난 8톤 타워크레인을 3톤 미만 무인타워크레인으로 개조해 연식을 조작한 사례가 적발됐다. 국토교통부는 연식이 지난 대형 타워크레인을 무단으로 개조해 무인타워크레인으로 재활용하는 사례가 늘자 지난 25일 건설현장 전수조사 계획을 밝혔다. 손병석 국토부 1차관은 “무인타워크레인의 조종사 면허기준, 검사제도 등 안전관리체계 전반에 대한 개선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타워크레인조종사노조는 “사고발생 가능성이 현저히 높은 폐차된 장비를 재사용하는 불법행위는 근절해야 하지만 무인타워크레인 사고는 등록 말소된 유인타워크레인을 불법으로 개조해 일어난 사고가 아니다”며 “사고 난 장비는 모두 연식 2년 이내 무인타워크레인으로 국토부에서 안전하다고 장려하고 허가한 것들”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사용처에 맞는 운전(작업) 반경 규제와 무인타워크레인 조종실 설치 같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건설노조는 “무인타워크레인 관련 ‘정격하중 3톤 미만’이라는 기준만 존재한 덕에 8톤 이상 대형타워크레인을 편법으로 개조하고 있다”며 “불법 개조된 무인타워크레인 적발과 퇴출만이 아니라 무인타워크레인 관련 명확한 규정과 20시간 교육만으로 누구나 조종할 수 있도록 한 현행법을 강화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0
전체보기
  • 비자낭 2019-01-12 08:59:04

    불법 개조된 장비가 없다는건지ㅡㅡ;;
    불법개조로 개조된 장비들이 버젓이;운행중인데
    하다못해 일반 자동차도 개조하면 벌금 내면서 그큰 타워크레인을 개조한걸 봐준다니 참 어이상실임   삭제

    • dark4saint 2018-10-30 18:26:39

      건설현장 최저입찰제.

      안전제일은 어디로.

      값싼것이 최고라면

      물건이든 사람이든 이북에서 대려다 써라.

      그리고 정부는 대한민국을 실업자 천국으로 만들어라.

      나중에는 때놈이 그랬던 것처럼 대한민국 국민은

      그들 밑에서 내나라 내땅에서 더욱더 설움을 받고 살것이다.   삭제

      • 갑오징어 2018-10-30 17:59:53

        어떻게!!! 불법으로 타워를 개조해서
        시민들의 목숨을 담보로 장난질을 하는건지...
        대한민국 시민으로서 도저희 용서할수가 없네요   삭제

        • 개무원 2018-10-30 15:45:49

          군토부가 안전하다고 장려하고 허가된 장비들도 사고가나는마당에 무인타워를 믿고 사용할수 있겠는가?20시간교육만으로 조종자격을 준다는 자체도 가당찮긴 한것인지 국토부에게되묻고싶다!   삭제

          • 희망 2018-10-30 15:08:01

            안전하고 마음 편하게 일할수 있는
            건설현장은 꿈인가.
            복지가 별건가.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현장 만들어 주는것이 복지다.
            불법개조는 궁극적으로 건설현장 근로자를
            사지로 몰아넣는 악질 행위다.   삭제

            • 시민 2018-10-30 14:43:17

              근본적 대책은 소형대형을 명확하게 하는 규정을 정립하는 것이다. 건설기계27종 중 대소형 구분이 없는 것은 타워가 유일하다. 조종석도 마찬가지다. 특정건설기계를 돈벌이 수단으로 타깃을 정하고 저들만의 잔치를 벌임이 드러났다.국토부. 전국 수만명의 노동자가 보고 있다. 얼렁뚱땅 넘기지 마라.   삭제

              • 송승현 2018-10-30 14:19:53

                불법을 조장하는 건설기계안전관리원 불법으로
                개조하여 돈버는 장비주.
                성실한 건설노동자만 안전사고 당하는 것은
                불을 보듯 하다.   삭제

                • 이용섭 2018-10-30 13:56:07

                  국정감사에서도 불거져나왔으니 이번 기회에
                  완전히 정립했으면합니다   삭제

                  • 개똥이 2018-10-30 13:25:04

                    건설노조 명칭 제대로 쓰세요
                    이문제에 관심도 없는 사람들입니다.
                    노련 건설연맹을 쓰시던지   삭제

                    • 악이공뇽둘째 2018-10-30 13:13:55

                      또 앵무새처럼 전수조사 해서 적발 되는대로...?
                      답변만 하고 실행하지 않는 국토부가 돼서는 안될껀데여...
                      접수되는 서류만 봐도 알껀데...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