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19 화 13:08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피해 보완대책 마련하라”학교비정규 노동자들 11월10일 총궐기대회 예고
▲ 윤자은 기자
학교비정규 노동자들이 국회와 정부에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로 인한 저임금 노동자 피해를 보완하는 대책과 비정규직 차별해소 예산 마련을 촉구했다.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본부장 안명자)는 29일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국회가 책임지고 비정규직 차별해소 예산을 수립하라”며 “약속했던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로 인한 저임금 노동자 피해 보완대책을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이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민주평화당·바른미래당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이들은 “취임 2년차 중반에 접어든 문재인 정부는 무수한 말잔치로 비정규 노동자들을 희망고문했다”며 “이젠 말이 아니라 예산으로, 법·제도로, 강력한 정부 지침으로 보여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육공무직본부는 매월 지급되는 복리후생비가 내년에 최저임금에 산입되면 학교비정규 노동자들이 월 6만7천840원의 피해를 볼 것으로 내다봤다.

안명자 본부장은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와 관련해 당시 노동부 장관이 학교비정규 노동자 피해는 어떤 방식으로든 책임지겠다고 말했는데, 장관이 바뀌고 나서 감감무소식”이라며 “일부 교육청 문제가 아니라 전체 문제이기 때문에 교육부가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올해 학교비정규 노사 임금 집단교섭에 참여하지 않았다. 17개 시·도 교육청과 3개 노조가 진행한 집단교섭은 이달 24일 결렬됐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26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교육공무직본부는 학교비정규직노조와 공동주최로 다음달 1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총궐기대회를 개최한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