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서울시, 보육 빠진 반쪽 사회서비스원 추진 중단하라”시민 1천683명 제대로 된 사회서비스원 설립 요구 선언
사회서비스 공공성 강화와 좋은 일자리 확대를 설립 목표로 하는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이 애초 논의보다 축소된 형태로 추진되자 노동계가 반발했다. 서울시에 (가칭)서울 사회서비스원 기본계획 폐기를 요구했다.

공공운수노조 사회서비스공동사업단은 25일 오후 서울시의회 서소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는 반쪽짜리 사회서비스원을 좋은 돌봄이라고 포장하지 말라”며 “질 좋은 사회서비스 실현을 위해 노동자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처우와 노동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제대로 된 사회서비스원 설립 요구에 시민 1천683명이 동참했다.

이날 기자회견 이후 시의회 서소문청사에서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주최로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설립 및 운영 지원조례 제정 공청회가 열렸다. 서울시가 내놓은 '서울 사회서비스원 설립 기본계획(안)'에 따르면 주요사업은 국공립 사회복지시설 직접 운영과 통합재가센터 설치·운영, 민간 서비스기관 지원이다. 보육 분야는 아예 포함되지 않았고 사회복지관과 시설요양 분야도 노동계 요구보다 축소된 내용이 담겼다.

노조는 “서울시는 1천200여 서울시 국·공립어린이집연합회 원장들보다 140여만명 아이들의 미래를 더 걱정해야 한다”며 “기본계획을 폐기하고 보육을 필수사업으로 포함한 사회서비스원을 설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