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케이뱅크·박근혜 정부 유착의혹 규명하라"금융노조 '최순실 입김' 의심 … "국정농단 연루자 KT에 특혜"
금융노조가 22일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 인가 과정에서 KT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2015년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인가를 두고 카카오, KT 컨소시엄, 인터파크·SK텔리콤 컨소시엄이 경쟁했다. 금융노조는 "박근혜 정권이 인터넷전문은행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케이뱅크를 사전에 내정한 뒤 평가 결과를 짜 맞췄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 관계자는 "국정농단 핵심인물로 꼽히는 최순실·차은택이 KT 임원 추천에 영향력을 행사했던 사례를 봤을 때 정권과 KT 간 거래가 있었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케이뱅크 허가 당시 박근혜 심복으로 꼽히던 정찬우 전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있었던 점도 정권 차원의 개입 의혹을 부추긴다"고 말했다.

노조는 "두 인터넷전문은행 중 유독 케이뱅크에만 특혜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가 무엇인지 밝혀내야 한다"며 "정부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관련자 처벌 등 합당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인터넷전문은행 인가 과정에서 정부가 KT를 사실상 내정하고 금융위 외부평가위원회 평가점수를 짜 맞췄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사업자 발표 예정일이던 2015년 11월29일보다 9일 앞서 평가점수를 이미 알고 있었던 정황이 적힌 수첩 내용을 공개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