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0 화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이러쿵저러쿵
창당 6주년 맞은 정의당 "2020년 제1 야당 되겠다"
- 고 노회찬 의원 별세라는 큰 아픔을 겪은 정의당이 창당 6주년을 맞아 자유한국당을 대체하는 제1 야당을 목표로 세우며 재도약을 다짐했는데요. 목표 달성시기는 2020년입니다.

- 이정미 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창당 6주년 기념행사에서 "21대 총선은 우리의 최종 목표가 아니다. 정의당의 시선은 2022년을 향해 있다"며 "정의당 창당 10년이 되는 그해 우리는 지금보다 훨씬 더 큰 모습으로 대선과 지방선거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2020년 반드시 제1 야당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정의당은 2012년 불과 5천명의 당원, 1%의 지지율로 시작했는데요. 6년 만에 많은 변화가 있었죠. 윤소하 원내대표는 "6년 전 창당 당시를 생각해 보자"며 "존립 자체에 의미를 부여하던 기나긴 기간도 있었다"고 회고했습니다.

- 이날 기념행사에서는 고 노회찬 의원을 그리는 얘기가 많이 나왔는데요. 심상정 전 대표는 "오늘 뜻깊은 자리에 노회찬 대표님의 부재가 몹시 서럽다"며 "자신의 목숨보다 더 사랑한 정의당, 목숨 바쳐 지키고 일궈 왔던 그분의 크나큰 헌신을 되새긴다"고 말했습니다.

- 이정미 대표는 "6년 전 우리는 6411번 버스와 함께 창당했음을 잊지 않겠다"며 "창당정신 6411번 버스를 매일 되새기며 노회찬 대표에게 부끄럽지 않은 정의당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네요.

일제 강제징용 재판 드디어 열리나

-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신일본제철(현 신일철주금)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 대해 대법원이 이달 말께 선고를 내린다고 합니다.

- 재판을 앞두고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도, 일본 정부도 긴장한 것으로 전해지는데요. 강제동원 피해자들은 재판을 일주일 앞둔 24일 대법원 앞에서 시민들이 직접 쓴 항의엽서를 전달하고 공정한 재판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합니다.

- 강제징용 손해배상 사건은 양승태 사법부가 이른바 '재판거래'로 선고를 지연시켰다는 의혹을 받은 사안인데요. 일제시대부터 힘들게 살았던 피해자들이 워낙 나이가 많아 하루를 버티기 힘들다는 호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명예를 회복하고 아픈 상처를 치유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또 제대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재판 결과가 나오기를 바랍니다.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의혹, 국민 절반 “감사원 감사 따라 엄정대응”

-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의혹으로 정치권이 시끌시끌한데요. 이 문제를 처음 제기한 자유한국당은 국정조사로 의혹을 해소하자는 입장이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감사원 감사 결과에 따라 엄정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 국민은 여당 의견에 가깝네요.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지난 19~20일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천10명을 조사한 결과를 21일 발표했는데요.

- 감사원 감사 결과에 따라 엄정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50.3%로,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45.3%)를 통하자는 의견을 5.0%포인트 앞섰습니다. 서울시는 직접 감사보다 감사원 감사를 요청하겠다는 방침인데요.

- 감사원 감사 결과에 따른 엄정대응 의견은 40대(63.0%)와 20대(56.1%), 인천·경기(57.0%), 더불어민주당 지지층(57.6%), 화이트칼라(58.4%)와 학생(56.0%), 진보층(57.5%)에서 상대적으로 많았습니다.

- 국정조사를 통해 해소하자는 의견에는 50대(54.1%)와 60세 이상(52.5%), 대전·세종·충청(54.3%), 자유한국당 지지층(62.4%)과 바른미래당 지지층(55.1%), 가정주부(50.8%), 중도층(51.2%)에서 다소 높았네요.

- 해당 사안은 본질이 드러나지 않은 상황에서 과도하게 정치적 이슈가 된 경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감사원 감사 결과가 나오면 보다 정확한 내용을 알게 되겠지요.

- 무엇보다 사회 양극화와 격차 해소를 위해 노력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노력에 찬물을 끼얹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