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6 금 14:31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논란] 보수야당 진상파악? “귀족노조” 마녀사냥노조 개입 정황 없는데도 "민주노총·귀족노조 고용세습" 주장
▲ 자료사진. 서울교통공사노조

서울교통공사 직원의 친인척 채용 논란이 엉뚱한 곳으로 번지고 있다. 보수야당과 보수언론은 진상을 파악하기보다는 “귀족노조” 공세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지난 16일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 공개로 촉발한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논란의 핵심은 올해 3월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한 이들 중 기존 임직원 친인척으로 확인된 108명 채용의 정당성이다.

논란이 되는 직원 중 34명은 스크린도어 수리 용역업체 노동자가 사망한 2016년 5월 구의역 사고 이전에 무기계약직이 됐다. 나머지 74명은 사고 이후 안전강화를 위해 무기계약직으로 채용됐다. 공사는 지난해 7월 정규직 전환 방침을 발표한 뒤 108명을 포함한 무기계약직 1천285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공사는 17일 해명자료를 내고 “채용 과정에서 임직원 가족임을 이미 확인했다”며 “제한경쟁채용에서는 부적격자를 탈락시키는 등 엄정한 과정을 거쳤고, 나머지는 공개경쟁으로 채용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진상파악보다는 노조를 공격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의 무리한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과 박원순 서울시장의 무능과 무책임, 민주노총이 개입된 권력형 채용비리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하태경 바른비래당 의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울교통공사노조에 심각한 고용세습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고용세습이 있는 노조의 활동을 정지시키는 과감한 결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환 부대변인은 “서울교통공사는 귀족노조가 고용세습을 할 수 있는 꿀직장이냐”고 논평했다.

그런데 공사 임직원 친인척이 채용되는 과정에서 노조가 개입한 정황이나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 이날 조선일보는 지난해 12월31일 서울교통공사 노사 단체협상 자리에서 노조 관계자가 회사 관계자 멱살을 잡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인터넷판에 공개했다. 조선일보는 “이후 정규직 전환 노사 합의가 체결됐고, 당초 서울시 발표와는 달리 안전업무직뿐 아니라 일반업무직까지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 보도했다.

보수야당은 해당 보도를 보고 노조가 친인척 채용에 관련돼 있는 것으로 추측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문제의 동영상은 정규직 전환과 무관하다. 당시 노사 협상에서 3개 노조 중 단협체결을 반대한 노조 관계자가 단협 서류를 뿌리려는 회사 관계자를 제지하면서 발생한 일이다. 서울교통공사노조 관계자는 “정규직 전환에 대한 합의는 오래전에 이뤄진 상태였고, 당시 단협 쟁점은 정규직 전환과 무관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조선일보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고 자유한국당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노조최고 2018-10-19 08:33:37

    그래서 내로남불이다~ 어용노조아니고서야~ 개입못하지

    교통공사? 100퍼다 비리가 얼마나 많을지..구 적폐 청산   삭제

    • 김O주 2018-10-18 10:01:20

      노조가 개입을 안했다고? 길가던 강아지가 웃겟네,ㅎㅎㅎㅎ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