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5 월 16:44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8시간 전일제 돌봄체계 구축하라”학교비정규직노조 20일 청와대 앞 초등돌봄노동자대회 개최
▲ 학교비정규직노조가 1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일 청와대 앞 ‘학교비정규직 초등돌봄노동자대회’개최를 알렸다.<학교비정규직노조>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4월 “돌봄 아동 규모를 20만명 늘리고 온종일 돌봄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온종일 돌봄 선도사업’을 추진 중이다. 보건복지부 ‘온종일 돌봄 4개년 추진계획 수립 요청’에 따라 일부 지역이 인력충원 계획을 세우고 있다.

그러나 '온종일 돌봄'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2~5시간 질 낮은 시간제 일자리 확대계획만 난무한 상황이다. 초등돌봄전담사로 일하는 노동자들이 “8시간 전일제 노동을 통한 온종일 돌봄체계 구축”을 요구하며 20일 청와대 앞으로 모인다.

학교비정규직노조가 1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온종일 돌봄구축 약속 이후 인력충원에만 급급한 나머지 초등돌봄전담사 처우개선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20일 청와대 앞에서 학교비정규직 초등돌봄노동자대회를 열어 제대로 된 온종일 돌봄구축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초등학교는 1~2학년 학생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방과후부터 오후 5시까지 오후 돌봄을 제공한다. 문재인 정부는 돌봄교실 대상을 1~2학년에서 점차 전 학년으로 확대하고 돌봄교실 이용시간을 오후 7시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2022년까지 돌봄규모를 33만명에서 53만명으로 20만명 늘린다.

하지만 초등돌봄전담사들은 대부분 초단시간 노동자다. 2014년 박근혜 정부는 전일제 일자리를 쪼개 초단시간 일자리를 늘리는 방식으로 초등돌봄교실을 확대했다.

노조는 “강원·경기·대전·인천 등 온종일 돌봄 4개년 추진계획을 보면 2시간에서 5시간까지 질 낮은 초단시간 초등돌봄전담사를 충원할 것으로 보인다”며 “초등돌봄교실이 제대로 된 일터로 거듭나고 아이들에게 안정적이고 안전한 돌봄교실이 되려면 동일노동 동일임금과 8시간 전일제 노동을 구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박서윤 2018-12-01 09:31:10

    애들 핑계되면서 또 급여인상해 달라는 속셈이네요.
    방과후로 계약하고 들어왔으면 방과후에 일해야잖아요! 사람들 퇴근한 학교에 다른 사람들 퇴근한다고 더 늦게는 근무하기 싫다는 건가요? 당신들이 5시에 퇴근하면 아이들은 어쩌라고요? 저녁을 보장받고 싶어요? 그럼 시간제전담사 처럼 월급 100만원 받고 행정업무 나눠하고 당신들 현재받는 월급 나눠 주세요. 그러기는 싫겠죠? 월급은 월급대로 받으면서 학교에서 근무한다고 일반 교사들처럼 대우받고자 하는거에요? 누가 주동자인지! 애들 대체근무자에 맡기고 시위나온 전담사들은 엄벌에 쳐해주세요.   삭제

    • 고시생 2018-11-28 23:28:09

      단시간근무자로 들어가도 전일로 바꿀수있다는거? 대박인데?
      뭐하러 시험준비,면접준비하나
      시간제로 부담덜고 가서 전일제 해주세요 하자요   삭제

      • 송송 2018-11-28 21:09:42

        뭐라는건지
        8시간으로 동의없이 바꾸는건 반대.
        오후에 일하는걸로알고 시작했는데
        노조마음대로 요구하고있네요   삭제

        • 시간제 2018-11-28 09:33:57

          시간제돌봄전담사입니다. 육아와 병행하며 시간제 일자리에 만족합니다. 전일제전담사로 전환을 원하지 않아요. 일부 억지를 부리는 시간제돌봄전담사님들을 보면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