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6 일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이러쿵저러쿵
금융업계 '극단적 성 격차' 여전, 여성 임원 4%인데 창구직원은 63%
- 금융업계에서 여성 임원이 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창구직원으로 일하는 여성노동자는 63%나 됐는데요.

- 국회 정무위원회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2일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금융업권별 남녀 비율’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3~2017년) 금융업권별 여성종사자 비율은 평균 37%에 불과했는데요.

- 금융업계 창구업무 종사자 여성 비율은 63%였는데, 임원 비율은 4%에 그쳤습니다. 지난해 기준 업권별 여성 임원 비율은 △손해보험(1.1%) △저축은행(1.3%) △증권(3%) △자산운용(3%) △금융지주(3.9%) △생명보험(3.9%) △여신(4.6%) △대부업체(4.8%) △신용평가(4.8%) △채권평가(5%) △은행(6.7%) 순으로 낮았습니다.

- 창구업무 종사자 중 여성은 △대부업체(100%) △증권(99%) △여신(99%) △손해보험(99%) △생명보험(98%) △저축은행(95%) △은행(58%) 순으로 높았는데요.

- 제윤경 의원은 “금융사 전반에 걸쳐 채용될 때부터 임원이 되기까지의 과정에서 여성이라는 이유로 체계적 차별을 받고 있지는 않은지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특히 “일선에서 고객 응대업무 종사자의 60% 이상이 여성임에도 여성 임원이 4%에 불과한 점은 묵과할 수 없는 간극”이라고 비판했는데요.

- 제 의원은 “금융감독원·고용노동부·여성가족부가 함께 금융업계의 극단적 성 격차를 좁히기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금속노조 "무차별 징계, 임금체불 유성기업 기소하라"

- 금속노조가 유성기업이 노조 조합원들에게 행한 무차별 징계와 임금 체불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기소를 촉구했습니다.

- 노조 대전충북지부와 유성기업지회는 지난 12일 오전 대전지검 천안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성기업 현장은 무법천지"라며 이같이 밝혔는데요.

- 지회 조합원 51명은 회사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노조법) 위반으로 고소한 상태입니다. 회사는 2013년 7월1일부터 이듬해 5월8일까지 쟁의행위를 이유로 이들을 징계했는데요. 노조활동을 방해하기 위한 의도라는 주장입니다.

- 지회 조합원 35명은 회사를 임금체불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는데요. 지회에 따르면 유성기업은 자신들이 임의로 생산량을 설정한 뒤 조합원들이 이에 미달하자 태업을 주장하며 임금을 일방적으로 삭감했다고 합니다.

- 증거인멸죄도 물었는데요. 유성기업은 창조컨설팅과 모의해 노조파괴를 시도한 사업장으로 유명합니다.

- 이와 관련해 2012년 11월14일 유성기업 아산공장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있었는데요. 지회에 따르면 회사가 검찰 압수수색을 앞두고 PC 하드디스크를 일제히 교체했다고 하네요.

-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수많은 증거자료를 가지고 있었음에도 봐주기로 일관했던 검찰이 오늘 우리가 고발하는 위법적인 내용들을 어떻게 처리하는지 두 눈 똑바로 뜨고 바라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ㅇㅇ 2018-10-20 11:48:55

    기사 의견에 동의합니다 너무 한쪽으로 치우쳐져 있어요 교사들 특히 초등학교는 여초현상이 심각하고 택배상하차나 용접은 여자노동자 있으면 tv에 방송될 정도고 군대는.....뭐 얘기 안해도 될테고 (전역하고 예비군 훈련도 안받는다죠?) 심각합니다 진정한 남녀평등이 실현되어 유리천장이 깨디길 바랍니다
    P.S 근데 노동뉴스 임원진 남녀비율은 어떻게 되나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