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3 화 13:15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포스코 이명박·박근혜 시절 수상한 투자로 영업이익 반토막"금속노조 ‘지난 정부 10년 비리 진상규명' 토론회 … "적폐청산 TF 꾸리자"
포스코가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납득할 수 없는 투자로 영업이익이 반토막 이상 날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는 '포스코 적폐청산 TF’를 꾸리자고 제안했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등은 지난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1세미나실에서 '포스코, 지난 정부 10년간의 비리 진상규명' 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발제에 나선 기업 인수·합병 전문가 최영철 변호사는 포스코 자산이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집권했던 2007년부터 2014년 사이에 30조원대에서 85조원으로 불었다고 밝혔다. 부채가 급증한 결과다. 같은 기간 포스코 부채는 11조원대에서 40조원으로 4배 늘었다. 반면 영업이익은 2007년 7조원에서 2015년 2조4천억원으로 급감했다. 최 변호사는 “포스코가 빚을 내서 사업을 확장했으나 이익은 반토막 이하로 추락했다”며 “MB 정부 시절 포스코가 국내외에서 진행한 수십 건의 이해할 수 없는 기업 인수합병이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 종속기업은 2007년 62개에서 지난해 179개로 급속히 불어났다. 이들에 대한 투자 부실이 막대한 손실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공인회계사인 김경율 참여연대 집행위원장은 “특징적인 것은 영국 EPC 투자 사례인데 영국에 자산과 매출이 전혀 없다고 공시돼 있는데도 포스코건설이 50% 지분(394억원)을, 포스코엔지니어링이 20% 지분(157억원)을 각각 투자했다”며 “이러한 수상한 투자에 대해 포스코는 입장을 밝혀야 하며, 문제가 있는 사안이라면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과거 국영기업이었던 포스크는 아직 정부 손길이 미치는 사업장이다. '최순실 특검'에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권오준 전 포스코 회장 인선에 압력을 가했다는 전 청와대 직원의 진술도 있었다.

박창일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상임대표는 "지난 10년간 포스코와 MB, 최순실 등과의 정경유착과 비리 의혹을 낱낱이 밝혀내기 위해 '포스코 적폐청산 TF’를 구성하자"며 "MB 자원외교의 중요한 축인 포스코가 어떻게 부실화됐는지 검찰이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