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6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다문화 가정 형제, 종목 바꿔 재출전한 금메달리스트53회 전국기능경기대회 이색 참가자들 '눈길'
국내 최대 숙련기술인들의 축제인 53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에 출전한 이색 참가자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고용노동부·전라남도·전남교육청이 주최하고 한국산업인력공단과 전남 기능경기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지난 5일 여수 개회식을 시작으로 12일까지 여수·순천·목포·광양·나주 등 5개 지역 6개 경기장에서 열린다.

17개 시·도 대표선수 1천845명 가운데 다른 학교 소속, 다른 직종으로 출전한 다문화 가정 형제가 눈에 띈다. 이종명(19·영동산업과학고)군과 종현(18·계룡디지텍고)군은 각각 CNC/밀링과 공업전자기기 직종에서 메달에 도전하고 있다. CNC/밀링은 기계요소 부품을 가공해 조립·완성하는 직종이다. 공업전자기기는 전자제어 장비에 대한 원리와 구조를 파악해 그에 상응하는 기존·응용 회로를 설계·조립하고 프로그램을 작성하는 직종이다. 서로 다른 직종에 관심을 두고 있지만 두 형제의 목표는 하나다. 어머니 나라인 태국에 한국의 선진기술을 전수하는 것이다. 종명군은 "꾸준히 기술을 연마해 동생과 함께 우리나라의 선진기술을 태국에 전수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해 제주도에서 열린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 목공예 직종 금메달을 딴 김세현(20·대구공업고)씨는 올해 가구 직종에 도전했다. 목공예 직종은 국내대회만 있기 때문에 전국대회에서 우승해도 국제대회에 나갈 수 없기 때문이다. 김씨는 "다른 직종 금메달리스트들은 모두 국가대표가 돼 국제무대에서 최고가 되는 꿈을 꿀 수 있지만, 나는 그럴 수 없었다"며 "직종을 바꿔 다시 도전하는 만큼 전국대회를 넘어 국제대회 금메달리스트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전국대회 입상자에게는 순위에 따라 1천200만원(금)·800만원(은)·400만원(동)의 상금이 지급되고, 내년 러시아 카잔에서 열리는 45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 국가대표 선발전 참가자격이 주어진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