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6 금 14:31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공공병원 표준임금체계 놓고 민주노총 내홍보건의료노조 "산별투쟁 성과 훼손하면 민주노총 관계 전면 재검토"
'보건의료노조 산하 공공병원 파견·용역직 정규직 전환에 따른 표준임금체계 가이드라인'을 둘러싸고 민주노총 내부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10일 열리는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가 내홍 확산이냐, 봉합이냐의 갈림길이 될 전망이다.

7일 보건의료노조는 보도자료를 내고 "민주노총이 보건의료노조 산별투쟁의 성과를 폄훼하는 결정을 내린다면 민주노총과 관계를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28일 민주노총은 중집에서 표준임금체계 가이드라인 입장을 논의하다가 분위기가 격해지면서 회의를 중단했다. 민주노총은 10일 중집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했는데, 노조가 회의를 앞두고 입장을 낸 것이다.

노조는 지난 4일 임시대의원대회에서 "공공병원 표준임금체계 가이드라인에 대해 민주노총이 △정부의 표준임금체계 문제점을 내포한 합의라거나 저임금을 고착화하는 합의로 규정하고 △가이드라인 폐기를 결정하면 민주노총과의 관계 설정을 전면 재검토하고 중대한 결정을 한다"는 입장을 만장일치로 정했다.

공공병원 표준임금체계 가이드라인 폐기를 요구하는 공공운수노조에 대해서도 "이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두 노조가 함께 참여하는 양대 노총 공공부문노조 공동대책위원회 탈퇴를 비롯해 각종 회의와 사업을 전면 재검토한다"고 결정했다. 10일 민주노총 중집 이후 조직적 조치와 관련한 세부 사항은 지도부에 위임한 상태다.

민주노총은 "중집에서 제대로 된 논의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공공운수노조 관계자도 "보건의료노조와 공공운수노조만의 문제는 아니다"며 "중집 논의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설명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음~ 2018-10-08 10:45:12

    하하하하하하하~~`관계 전면 재검토가 아니라 정리가 필요합니다.파견간부들 회수하시길 바랍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