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6 금 14:31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하청 비정규직이 번 돈 원청 수련원 운영에 쓴 우정사업본부10년간 우체국시설관리단 수익 268억원 사업비로 활용
전국에 있는 우체국 미화·경비업무를 맡고 있는 우체국시설관리단 직원 대부분은 비정규직이다. 지난달 말 현재 전체 직원 2천506명 중에 정규직은 49명으로 2%에 불과하다. 처우가 비정규직과 다를 바 없는 무기계약직이 2천132명, 기간제가 325명이다. 그런데 비정규 노동자들이 벌어들인 수익금은 대부분 우정사업본부 직원들을 위해 사용되고 있다.

2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김종훈 민중당 의원이 우체국시설관리단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관리단 수익금 중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우정사업본부 목적사업비로 사용한 금액은 267억9천500만원이다. 목적사업비는 우정사업본부 사업이나 시설개선·복지사업에 사용된다.

지난 10년간 사용된 목적사업비 중 우정사업본부 수련원 운영 지원에 137억2천400만원, 임대사업 지원에 71억원이 쓰였다. 복지포털 운영이나 순직 우정인 지원에 51억9천만원, 시설물 개선사업에 7억7천만원이 투입됐다.

시설관리단의 비정규직 연평균 급여는 2천460만원이다. 관리단 노동자들의 노동조건은 열악한데도 우정사업본부 사업이나 직원을 위한 목적사업비에 적지 않은 돈이 사용되고 있는 것이다. 우정사업본부는 “우정자산 제고와 복지증진 등이 관리단 설립목적인 만큼 문제 없다”는 입장을 김종훈 의원에게 전했다.

김 의원은 “우정사업본부가 시설관리단을 만들 때 시설관리비를 절약하고 임대사업 등을 통해 직원 복지사업을 하고자 했던 것은 이해한다”면서도 “열악한 시설관리단 노동자 처우를 보면 우정사업본부가 무기계약직·비정규 노동자들을 쥐어짜 번 돈을 쓰고 있다는 도덕적 비난은 피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직접고용 2018-09-28 10:29:34

    무조건 자회사 설립 문제입니다

    많은 동의와 전파 부탁드립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359589?navigation=petitions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read?bbsId=P001&articleId=216746
    http://pann.nate.com/talk/343260963   삭제

    • 박정석 2018-09-28 09:57:05

      18년간 하청 비정규직 최저시급 노동자들의 수익금 320여억원을 목적사업이란 명목으로 우피아들이 원청에 상납하였습니다.

      이 상납금은 원청인 우정사업본부 정규직 복지증진, 즉, 공무원 자녀들 여름방학 하계켐프 지원, 공무원들 공상보조금 지원, 순직 집배원 유가족 지원,전국 수련원 운영비와 수련원을 관리하는 우체국시설관리단 직원들 월급까지 지급하였던 것입니다.

      이게 중앙행정기관인 우정사업본부와 공공기관의 탈을 쓴 우체국시설관리단의 쥐어짜기였던 것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