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7 월 13:39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이재갑 노동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자유한국당 "채택 반대"불법 농지매입 포함 도덕적 문제 제기 … 여당 의원은 “과거 노동적폐” 비판
▲ 19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질의에 답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반대가 거세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19일 이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개최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불법 농지매입 의혹이나 아파트 다운계약서 작성 등 도덕적 논란이 해소되지 않았다며 보고서 채택에 반대했다.

“도덕적 논란, 후보자 사퇴해야”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재갑 후보자와 관련한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이 후보자는 군인 신분이던 1984년 고향인 전남 장성군 삼서면 농지를 매입했다. 이 후보자 조부 소유 땅인데, 상속이 아니라 매입한 것으로 처리해 논란에 휩싸였다. 야당 의원들은 상속세를 내지 않기 위해 매매로 처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임이자 의원은 “허위거래를 한 것으로 명백한 불법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재갑 후보자는 “부친께서 고향 분들에게 부탁해 명의이전을 했는데 당시에 왜 매매한 것으로 처리했는지는 오래된 일이라 기억을 못하신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자가 올해 6월 에이비엘바이오 비상장 주식 16주를 매입한 사실도 야당 의원들의 공격 대상이 됐다. 이 후보자는 주당 130만원에 주식을 매입했고, 해당 회사는 같은달 말 무상증자를 했다. 이 후보자는 1천300만원의 이익을 봤다. 내부정보를 입수해 시세차익을 노린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후보자는 주식매입 사실이 문제가 되자 이달 11일 주식을 매입한 가격대로 다시 팔았다.

문진국·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회사 내부에서 정보를 받지 않았냐”고 따졌다. 이 후보자는 “아내 동창모임에 갔다가 아내 친구로부터 주식에 대한 얘기를 듣고 나중에 매입했다”며 “사전에 무상증자할 것이라는 정보를 받은 일은 절대 없다”고 답했다.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도 불거졌다. 이 후보자는 2000년 서울 강남구 방배동에 있는 아파트를 3억7천만원에 샀다. 그런데 계약서에는 매매가를 1억5천만원대로 적었다. 취득세나 등록세를 내지 않기 위한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장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탈루를 위한 것”이라며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자는 “당시 법무사에게 위임했는데 다운계약서를 작성한 사실을 최근에 들었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자의 해명에도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환노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임이자 의원은 “고위공직자 후보가 자신이 한 일은 하나도 없고 농지매입은 부친과 고향 어르신들이, 다운계약은 법무사가 했다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에 동의해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존중 실현할 수 있나” 여당 의원도 질타

이명박 정부에서 노사정책실장과 차관을 지낸 이재갑 후보자는 여당 의원에게도 질타를 받았다.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후보자가 정말 노동존중 정책을 실현할 수 있는 자질이 있는지, 과거 정권의 노동적폐 주범이었던 사람이 어떻게 적폐청산을 부르짖는 장관 후보자가 됐는지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자는 노동부 노사정책실장 시절인 2010년 4월 근로시간면제 한도 결정을 진두지휘했다. 복수노조 교섭창구 단일화와 근로시간면제 제도 시행 과정에서 사용자 편향 정책을 주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된다.

이용득 의원은 “이 후보자를 반대하는 노동계 목소리가 있기 때문에 지난 일을 그냥 지나칠 수는 없다”며 “반성해야 하고 장관이 된다면 공정한 정책을 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재갑 후보자는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답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