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7 월 13:39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광신판지 노동자들 파업 돌입회사, 금속노조 가입하자 단협 해지 … 대양제지그룹 점거농성
금속노조 경기지부 경기금속지역지회 광신판지분회가 회사에 단체협약 체결을 요구하며 파업에 들어갔다.

18일 노동계에 따르면 분회 조합원 30여명은 이날 정오 서울 서초동 대양제지그룹 본사 건물 5층 복도에서 점거농성을 시작했다. 대양제지그룹은 농성이 시작되자 사무실을 비운 뒤 문을 잠갔다.

광신판지는 대양제지그룹 계열사다. 경기도 안산 반월공단에서 골판지를 만든다.

광신판지노조는 올해 3월 조직전환을 통해 금속노조에 가입했다. 그러자 회사는 관리이사 직함을 신설한 뒤 노무전문가를 채용했다. 3개월 후 분회에 단체협약 해지가 통보됐다. 분회 조합원을 회유해 복수노조 설립을 시도한 정황도 포착됐다. 노동계가 “금속노조 가입 후 회사가 전형적인 노조파괴 시나리오를 가동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이유다.

분회와 회사는 올해 3월부터 단체협상을 하고 있다. 14차례 본교섭과 1차례 실무교섭을 했다. 분회는 “회사가 그룹사 가이드라인에 따라 임금 6.8~6.9% 인상안을 제시하면서도 파업손실분 반영을 주장하고 있다”며 “근로기준법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노조법) 수준에 불과한 단협 체결을 요구해 교섭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분회는 앞서 세 차례 하루 파업을 하면서 회사에 금속노조 표준단협 체결을 요구했다. 분회는 지난 17일 회사와 첫 실무교섭을 했다. 회사 입장에 변화가 없자 당일 야간조를 시작으로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조합원 50여명은 19일부터 농성장으로 출근한다. 분회 관계자는 “임금과 단체협약 일괄타결이 이뤄질 때까지 무기한 전면파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2018-09-21 09:47:52

    좋은 결과 있으시길. 흐트러짐없이 본인의 이익보단 주위 동료들의 이익을 중요시 여긴다면 결과로 나타날겁니다.   삭제

    • ㅎㅎ 2018-09-20 16:59:32

      회사문닫겠네..실직자 예정 미리 축하드립니다.
      실직하고서 농성 많이 하세요   삭제

      • 협력 2018-09-20 14:39:49

        협의 잘하셔서
        좋은 노사문화 만들었으면 합니다..   삭제

        • ㅁㅁ 2018-09-19 19:29:57

          꼭 이렇게까지 해야 합니까?
          열심히 일한 직원들의 요구사항이 너무 감당하기 힘들정도로 거대 합니까?
          최소한의 생활을 할수있게 임금인상 좀 해달라는데 그게 그렇게 어렵습니까?근로자들을 이런사태까지 오게 한것은 회사의 책임이 큽니다.
          금속노조에 가입하면 회사가 망합니까?그렇게 무섭섭니까?도대체 뭐가 문제인가요?얼마든지 노사 협동하여 누구나 부러워하는 회사 충분히 만들수 있다고 봅니다.시간이 길어질수록 노사간 전부 이득될게 없으니 조속히 교섭 마무리 되었으면 합니다.   삭제

          • ㅇㅇ 2018-09-19 17:56:56

            힘내라요 힘내라는 말이 지금 이 시점에서는 할수 밖에 없는말
            잘될겁니다   삭제

            • 승리 2018-09-19 12:32:48

              노동자분들힘내세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