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1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또 무늬만 정규직화?] LG유플러스 직접고용한 수탁사 노동자에 후퇴한 노동조건 제시노동자들 “경력 쌓일수록 기존 임금보다 적어"
   
▲ 최나영 기자
LG유플러스가 인터넷망을 관리하는 수탁사(협력사) 노동자들을 직접고용한 가운데 노사 교섭에서 후퇴한 노동조건을 제시해 논란에 휩싸였다. 임금을 비롯한 노동조건을 논의하는 노사 교섭이 난항을 겪고 있다.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를 비롯한 시민·노동·지역단체들은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G유플러스가 불법파견을 문제를 무늬만 정규직으로 응수했다”며 “LG유플러스는 사회적·도의적·법적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LG유플러스는 인터넷망을 관리하는 수탁사 노동자 1천800여명을 이달 1일부터 직접고용했다. 수탁사 노동자를 불법파견했다는 혐의의 고용노동부 근로감독 결과가 나오기 직전 LG유플러스가 선택한 카드다.

희망연대노조 한마음지부(옛 수탁사지부·지부장 이종삼)에 따르면 노사는 직접고용되는 인터넷망 관리 노동자들의 근무조건 실무협의를 지난달부터 지금까지 10여차례 진행했다. 사측은 실무협의에서 초봉 2천600만원을 시작으로 1년 경력이 쌓일 때마다 연봉을 20만원씩 올리는 안을 제안했다. 10년차 연봉은 2천800만원이 되는 셈이다.

이종삼 지부장은 “수탁사 시절 10년차 직원의 평균 연봉은 2천900만원이었다”며 “회사안대로라면 수탁사 시절 임금안보다 초봉은 300만원가량 높지만 경력이 쌓일수록 기존 임금과 큰 차이가 없거나 줄어든다”고 지적했다.

대기근무시간 인정 여부도 논란거리다. 지부에 따르면 사측은 장애를 처리하기 위해 이동하는 시간을 근무시간으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종삼 지부장은 “수탁사 시절에는 이동시간을 근무시간으로 인정했다”며 “대기근무시간 불인정은 주 52시간(연장근로 12시간 포함) 상한제를 피하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단체들은 “불법파견에 대한 형식적 시정조치를 했다고 위법행위가 다 상쇄되는 것은 아니다”며 “제대로 된 정규직화를 진행하지 않는다면 불법파견 기간에 노동자들이 입은 불이익에 법적·도의적 보상을 요구하거나 국회 국정감사에서 민간부문 나쁜 정규직 전환 사례로 다루게 하겠다”고 경고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8181 2018-09-20 11:27:24

    엘지유플러스에는 부당한 대우를 받고잇는 파견직이 많이 존재한다   삭제

    • 직접고용 2018-09-19 10:28:23

      무조건 자회사 설립 문제입니다

      많은 동의와 전파 부탁드립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359589?navigation=petitions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read?bbsId=P001&articleId=216746
      http://pann.nate.com/talk/343260963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