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6 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김경수, 드루킹과 공모해 대선에서 댓글조작”허익범 특검 60일 활동 마치고 수사결과 보고 … 정치권 “김경수 혐의 입증 못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한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김동원씨와 공모해 지난해 대선에서 댓글조작을 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허익범 특검은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에서 60일 수사 결과를 대국민 보고라는 이름으로 발표했다. 허 특검은 “네이버사·카카오사·SK커뮤니케이션즈 뉴스기사 8만1천여개의 댓글 140여만개에 대해 매크로 프로그램을 통해 9천971만여건의 공감·비공감 클릭 신호를 기계적으로 보냄으로써 이 회사의 업무를 방해한 내용을 확인하고 김동원 등 9명을 기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드루킹은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에서 비밀조직을 운영하며 정치인과의 접촉을 시도하다가 선거에 맞춰 댓글조작을 시작했다”며 “킹크랩이라는 댓글조작 프로그램을 통해 정치적 연관성이 있는 기사에 이 같은 방법으로 정치적 여론을 왜곡했다”고 설명했다.

허 특검은 이어 “김경수 당시 국회의원은 김동원을 소개받아 알게 된 후 2016년 11월 댓글작업에 대한 시연회에 참석하고 이후 개발·운영에 공모했다”며 “경공모 주요 멤버인 도아무개씨에 대해 김동원으로부터 인사청탁을 받던 중 2018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을 알아보고 제안한 점이 확인돼 기소했다”고 말했다.

허 특검은 경공모 불법자금 200만원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드루킹 체포 직후 도아무개 변호사를 면담해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대해서는 검찰에 사건을 넘겼다.

정치권 반응은 싸늘하다. 특검 과정에서 고 노회찬 의원을 잃은 정의당은 이날 논평에서 “드루킹 특검의 애초 목적이었던 여론조작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혐의를 끝내 입증하지 못했다”며 “앞으로 이런 특검은 나와서는 안 된다는 교훈을 남겼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드루킹 불법 댓글조작과 관련한 진상규명이라는 특검 목적 중 어느 하나 명백하게 밝혀내지 못했다”며 “국정감사와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