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5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안전보건공단 '지역 맞춤형 산재사망 감소' 특별대책 추진10년치 지역별 산재 통계·사망유형 분석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이 산업현장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지역 맞춤형 특별대책을 추진한다. 2022년까지 사고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이려는 방안의 일환이다.

공단 관계자는 23일 "사망사고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올해 초 경북 포항 남구 포스코에서 벌어진 질소가스 질식이나 5월 한화 대전사업장 폭발사고 등 제조업에서 사망사고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단은 지난 10년간 지역별 사망재해 통계와 사고유형을 분석해 재해가 다발하는 업종에 맞는 대책을 만들어 고용노동부를 비롯한 유관기관과 함께 추진한다.

최근 가스누출과 화재 등 사고가 연이어 발생한 전남 여수지역은 화학설비 정비·보수작업을 할 때 발생하는 사고를 예방하는 대책을 전개한다. 9~10월 화학공장 정기 보수기간을 맞아 사고발생 위험이 높은 화학설비 보수작업 등 고위험 공정에 대한 기술지도와 사업장 관리·감독자 교육을 지원한다.

대형건물과 타워주차장이 밀집한 서울지역에는 승강기와 주차설비 유지·보수 중 발생하는 사고 예방대책을 세웠다. 승강기 유지·보수업체의 안전작업절차 수립을 지원하고, 주차설비 운영 사업장을 대상으로 위험요소 점검과 안전작업방법 교육을 한다. 이 밖에 사망사고가 다발하는 지게차 불량 작업, 위험한 사다리를 사용한 작업, 정비·보수작업 때 발생하는 끼임사고를 예방하는 데 집중한다.

박두용 이사장은 "정부뿐만 아니라 사업주와 노동자를 포함한 국민 모두가 안전에 관심을 가져야 안전한 일터를 조성할 수 있다"며 "지역 맞춤형 사망사고 감소 특별대책을 통해 노동자들이 일터에서 안전하고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