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7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전국 고교 시험지 보관시설 CCTV 설치율 50% 못 미쳐박용진 의원 교육부 자료 분석 결과 … 설치율 최하위는 전라북도
최근 서울 숙명여고가 교사 시험문제 유출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전국 고등학교 시험지 보관시설의 CCTV 설치율이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교육부에서 받은 '고등학교 시험지 보관시설 CCTV 설치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전국 2천363개 고교 중 시험지 보관시설에 CCTV를 설치한 학교는 1천100곳(46.97%)에 그쳤다. 전국에서 CCTV가 가장 적게 설치된 곳은 전북이었다. 설치율이 14.29%에 불과했다. 대전(27.42%)과 충남(29.66%)이 뒤를 이었다.

CCTV가 가장 많이 설치된 곳은 울산(91.23%)이었다. 대구(89.25%)·서울(65.42%) 순으로 높았다.

시험지 유출 사고는 공립고와 사립고를 가리지 않고 해마다 발생했다. 2014년부터 올해까지 고교 시험지유출 사고만 13건(공립고 6건·사립고 7건)이다.

2014년 경북 경주 A고에서는 행정직원이 전 과목 시험지를 인쇄 과정에서 빼돌려 학부모에게 전달했다. 2015년 전남 여수 B고에서는 교사가 기말고사 시험지를 학생인 조카에게 전달한 사건도 있었다. 지난해 서울 C고에서는 출제 교사가 시험지를 인근 학원 원장에게 전달했다. 올해 광주 D고에서는 행정직원이 시험지 인쇄 과정에서 원안을 복사해 학부모에게 빼돌렸다.

사고 대응방식은 학교마다 달랐다. A고와 B고는 재시험을 보지 않았다. C고와 D고는 재시험을 쳤다. 박용진 의원은 "학교마다 구성원에게 알리는 방법이나 재시험 실시 여부 등 대응방법이 제각각이었다"며 "시험지 유출 사고 대응과 관련해 교육부 매뉴얼이나 가이드라인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