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7 금 17:34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고용위기지역 첫 청년 해외취업 거점 문 열어정부, 한국지엠 공장폐쇄된 군산에 청년해외취업지원센터 설치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로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전북 군산에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을 위한 취업지원센터가 들어섰다. 고용위기지역에 처음으로 세워진 해외취업 거점이다.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은 9일 "군산지역 해외취업 희망자들에게 상담과 취업알선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군산 청년해외취업지원센터를 군산대에 개소했다"고 밝혔다. 해외취업에 관심 있는 청년은 이곳에서 맞춤형 상담과 컨설팅, 해외취업아카데미 수강, 취업알선 등 해외취업 지원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정부는 군산을 비롯한 경남 거제·통영·고성 등 고용위기지역 8곳에 청년취업을 지원하는 '청년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다. 군산 청년해외취업지원센터는 청년센터 개소 전 선제적으로 청년들의 해외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군산 청년해외취업지원센터는 군산시·군산대와 협력해 지역특성을 살린 특화사업을 한다. 자동차와 조선해양산업 분야의 우수한 구직자를 확보해 해외 유망기업 등 양질의 구인처와 매칭해 준다.

김동만 이사장은 "센터를 통해 초기 상담부터 취업알선·사후관리에 이르기까지 해외취업 과정을 세밀하게 지원하고, 청년들이 양질의 일자리를 구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