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7:24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국회 특활비 가장 많이 쓴 사람은 황우여 전 의원참여연대 ‘특활비 지급내역 분석보고서’ 발표 … 사용내역 공개·항목 폐지 촉구
2011년부터 2013년까지 국회 특수활동비를 가장 많이 쓴 사람은 황우여 전 새누리당 의원으로 조사됐다. 그가 가져다 쓴 돈은 무려 6억2천341만원이었다.

참여연대는 2011~2013년 국회 특활비를 누가 얼마나 어떻게 받았는지를 분석한 두 번째 보고서를 8일 발표했다. 지난달 5일에는 국회 특활비 지출내역을 분석한 첫 번째 보고서를 내놓았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해당 시기 국회 특활비 수령인 중 1억5천만원 이상 받아 간 사람은 21명이다. 당시 새누리당은 특활비를 원내대표가 아닌 당직자가 수령했는데 이를 원내대표가 받았다고 가정했을 때 2011년 5월부터 2012년 5월까지 원내대표를 맡은 황우여 전 의원이 6억2천여만원으로 1위를 기록했다. 이한구 전 원내대표(2012년 5월~2013년 5월)가 5억1천632만원, 최경환 전 원내대표(2013년 5월~2014년 5월)가 3억3천814만원, 김무성 전 원내대표(2010년 5월~2011년 5월)가 2억1천836만원을 받았다. 원내대표 외에 상임위원장 등 다른 명목으로 받은 특활비까지 합산한 금액이다.

2012년 5월부터 12월까지 더불어민주당 전신 민주통합당 원내대표를 지낸 박지원 의원은 5억9천110만원의 특활비를 수령했다. 김진표 전 원내대표(2011년 5월∼2012년 5월)가 5억5천853만원, 전병헌 전 원내대표(2013년 5월∼2014년 5월)가 3억8천175만원, 박기춘 전 원내대표(2012년 12월∼2013년 5월)가 2억3천591만원을 받았다.

같은 시기 특활비를 받은 국회의원 중 20대에서 활동하는 사람은 79명이다. 또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32명은 14억4천만원, 국회 사무처 공무원인 각 위원회 수석전문위원들은 28억2천500만원, 국회 사무처 운영지원과장은 8억1천230만원의 특활비를 받았다.

참여연대는 “국회 특활비 내역을 수령인별로 살펴본 결과 기밀수사나 정보수집을 위해 특활비를 사용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이어 "국회 특활비가 아무런 감시와 통제 없이 쌈짓돈처럼 지급됐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특활비 예산을 편성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