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6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정몽준 이사장 부부 온다고 간호사 워크테이블 치워 버린 강릉아산병원노조 "PC 전선 미관상 보기 안 좋다는 이유로 치워 … 직원·환자만 피해"
   
▲ 평상시 병원 복도에 있는 간호사용 이동식 워크테이블.<강릉아산병원노조>
강릉아산병원이 재단 이사장 부부 방문을 앞두고 '보기에 지저분하다'는 이유로 간호사용 이동식 워크테이블을 치워 논란에 휩싸였다. 다른 부서에서 지원 나온 간호인력들은 일할 곳이 사라져 발을 동동 굴렀다. 환자들은 대기시간이 길어지는 피해를 봤다.

6일 오전 강릉 사천면에 위치한 강릉아산병원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부부가 방문했다. 이들은 정형외과에서 진료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측은 이날 오전 9시부터 10시30분까지 병원 로비에서 정형외과로 가는 동선에 있는 척추센터와 외과의 간호사용 이동식 워크테이블을 모두 치웠다. PC를 연결하는 전선이 보기에 지저분하다는 이유였다.

강릉아산병원노조(위원장 이은경)에 따르면 척추센터와 외과에 이동식 워크테이블을 설치한 이유는 해당 부서에 환자들이 많아 다른 부서 지원인력(헬퍼)이 파견되기 때문이다. 간호사와 간호보조원으로 구성된 헬퍼는 이동식 워크테이블에서 외래환자 접수를 받고 진료 일정을 설명한다. 그런데 헬퍼들이 일하는 공간이 사라져 버린 것이다.

이은경 위원장은 "워크테이블과 PC가 없으면 다른 부서 간호인력이 해당 부서에 지원을 가도 환자들을 돌볼 수 없다"며 "재단 이사장 일가에 대한 병원측의 과잉충성 탓에 직원들이 업무를 못하고 환자들만 피해를 봤다"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정몽준 이사장 일가가 1년에 한두 번 병원을 방문하는데 방문을 앞두고 하루 전부터 간호인력들이 청소에 동원되고 직원들에게는 깍듯이 인사하라는 지시가 내려온다"며 "오랜 세월 자리 잡은 병원 갑질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병원측 관계자는 "이사장 부부가 조용히 왔다 가신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간호팀장 지시로 척추센터 복도에 있는 워크테이블이 미관상 보기 안 좋아 치운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0
전체보기
  • jhk 2018-08-09 14:43:30

    이사장이 갑질한것이 아니구만... 병원관계자가 오바 한거네...   삭제

    • 김통 2018-08-08 13:02:29

      환자가있기에 병원이 존재하는거 아닙니까???

      환자응대가 지연되면서 까지 특정인물을위해 보기좋지않다는 이유로 워크테이블을 치운것은 자체가
      이해불가입니다ㆍ   삭제

      • 이슬처럼 사라지는 권력 2018-08-08 11:59:37

        아무리 이사장이라 해도 병원이 일개vip를 위해 존재하는 건 아니지 않습니까? 문현군님이 말씀하시대로 환자와 공공성이 우선이지요. 그런 대접은 가정에서나 받으심이...   삭제

        • 이상하다 2018-08-08 11:06:57

          이사장온다고 본인 일할 자리가
          치워졌다고 함 나도 황당할듯
          그게 갑질 맞는듯한데...
          지겨운 기사는 아닌듯한데...이상하네   삭제

          • 문현군 2018-08-08 09:44:46

            일부병원의 갑질은 오래된 관행처럼 이루어 지고있었습니다. 병원은 공공성을 강화하고 국민의 생명을 다루는 곳입니다.
            강릉아산병원 위원장의 용기있는 결정은 앞으로 국민을 위한 병원으로 자리매김 하기위한 어려운 결정이었습니다. 당신의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삭제

            • 이슬처럼 사라지는 권력 2018-08-08 08:57:40

              원래 뭐가 캥기는 사람들이 덮고 숨기고 과민반응하게 마련이죠. 나라경기와 이 일과 무슨 연관성이 있는지 모르겠네.. 굳이 연관 짓자면 오히려 이런 대그룹 오너들의 케케묵은 의식구조와 갑질때문에 나라경기와 사회분위기를 더 망치는 경우가 아닐까싶은데..요즘 사회적분위기에 맞춘 자연스러운 뉴스같네요.   삭제

              • 답답해... 2018-08-08 08:03:18

                이런 기사 지겹네요...노조 위원장이란 사람이 설마 이런 인터뷰를 했는지도 의심스럽네요.. 요즘 사회적 분위기에 맞춘 자연스럽지 못한 뉴스 같네요.   삭제

                • 댓글 부대? 2018-08-07 20:54:49

                  ㅎㅎ 사측 댓글 부대가 동원 된 듯
                  매일노동뉴스가 댓글 달 꺼리도 아니구만
                  오히려 냄새가 더남
                  티남사측 댓글 부대!웃긴다   삭제

                  • 김통 2018-08-07 20:49:26

                    있는 그대로의 모습이 제일 좋은것일터인데,
                    지저분하다는 이유로 워크테이블을치우고 환자응대할시간에 청소를한다는게 부자연스럽긴하네‥

                    청소하시는분들이 당연이 있을터인데ㆍ
                    그럼첨부터 지저분한 워크테이블을 만들지 않음될것 아니였던가‥
                    왜부자연스럽게 ‥ 일하는현장을 있는그대로 자연스럽게보여주지못하는자체가 팩트인듯ㆍ   삭제

                    • 해도해도 2018-08-07 16:11:03

                      해도 해도 너무하네....이런 기사 거리도 안되는건 좀 그만 써라....으구....나라 경기가 이모양인데 ...노동뉴스? 이건 또 뭐냐....별 희한한 신문이...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