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3 화 13:15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포토뉴스
   
▲ 정기훈 기자
폭염이 끝나지 않는다. 누구나가 지쳐 간다. 나름의 방법을 찾아 그저 견딘다. 길에 나설 이유 많은 사람들은 오늘 또 달궈진 바닥을 긴다. 얼굴 금세 벌겋게 달아올랐고 땀이 분수처럼 솟았다. 쉬는 틈에 머리 위로 쏟아진 물줄기가 시원하다. 폭염에 단비다. 잠시 더위를 잊었다. 다시 기었고 또 붉어 갔다. 숨이 가빴다. 나름의 방법으로 견뎌 나아갔다. 해고자 복직을 촉구했다. 끝이 보였다. 거기 향냄새 짙었다. 오랜 죽음을 이제는 끝내자고 호소했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