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5 수 13:33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가계·신용·기업 대출 연체율 모두 하락6월 은행권 대출 연체율 0.51% … "금리 상승에 의한 연체 증가 대비 필요"
6월 말 은행권 원화대출 연체율이 0.51%로 한 달 전보다 0.11%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계·신용·기업 대출 연체율이 동반 하락했다.

2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6월 기준 연체율은 0.51%로 5월(0.62%)에 비해 0.11%포인트 감소했다. 1년 전(0.43%)과 비교하면 0.08%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5%로 5월(0.28%)보다 0.03%포인트 내려갔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19%로 한 달 전(0.19%)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신용대출 연체율은 0.40%로 같은 기간 0.09%포인트 하락했다.

기업대출 연체율 하락 폭이 컸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73%로 5월(0.91%)보다 0.18%포인트 감소했다. 대기업대출은 5월(1.81%)보다 0.18%포인트 줄었고, 중소기업대출은 0.21%포인트 급감한 0.48%로 확인됐다.

가계대출과 기업대출 연체율이 하락한 것은 은행들이 상반기를 지나면서 연체채권을 적극적으로 정리했기 때문이다. 은행은 기업대출 연체율을 줄이기 위해 담보 처분으로 회수하거나 회사 매각, 출자전환 같은 구조조정을 추진한다.

6월 중 연체채권 정리규모는 2조9천억원으로, 신규연체 발생액(1조1천억원)을 크게 웃돌았다. 금융감독원은 "가계대출은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기업대출은 중소기업대출 연체채권 정리로 하락했다"며 "시장금리 상승으로 인한 연체 증가에 대비해 신규연체 발생 추이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