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0 월 13:49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녹지국제병원 허용, 공익적 역할 사적 이익추구에 내줘”제주 공론조사위 30~31일 토론회 개최해 도민 의견 수렴 … 한국노총 제주본부, 반대 의견 제출
국내 첫 영리병원이 될 가능성이 큰 녹지국제병원 도입 관련 토론회가 30일 제주도에서 열린 가운데 영리병원 도입 반대·의료민영화 중단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제주도는 녹지국제병원 숙의형 공론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30일과 31일 이틀간 녹지국제병원 공론조사 토론회를 열어 도민 의견을 수렴한다.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 의료영리화 저지와 의료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녹지국제병원 청산을 촉구했다. 이들은 “오늘 녹지국제병원 찬반 토론회를 시작으로 공론조사위 공식 일정이 시작됐다”며 “영리병원은 의료민영화의 핵심으로 병원의 공익적 역할을 아예 사적 이익추구 영역으로 내주는 것을 의미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영리병원 허용은 중국 부동산 기업인 녹지그룹과 소수 투자자의 이윤을 위해 제주도민의 의료 이용 환경을 영리화 위험에 내맡기는 것과 다름없다”며 “의료비 폭등과 의료서비스 질 저하로 제주도민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의료적폐 영리병원을 청산하라”고 요구했다.

한국노총 제주지역본부는 최근 제주도청에 영리병원 도입 반대 뜻을 담은 의견서를 제출했다. 본부는 의견서에서 “박근혜 정부의 의료적폐 청산을 위해서는 제주 영리병원 도입을 허가해서는 안 된다”며 “제주 영리병원은 국내 비영리의료법인들의 영리화를 부추겨 의료민영화 발판을 허용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도 비판 성명을 내고 영리병원 도입 중단을 촉구했다. 본부는 “제주도는 지역토론회 개최 후 도민 3천명을 대상으로 찬반투표를 진행하겠다고 하지만 이미 영리병원에 대한 반대여론은 10여년 동안 계속됐고, 2015년 실시한 도민설문조사에서 74.7%가 반대 의견을 냈다”며 “녹지국제병원이 허용된다면 한국의 건강보험 체계는 흔들릴 수밖에 없고 병원은 이윤추구 도구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