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9 수 16:28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공영방송 이사 후보자 75명 중 15명 부적격”방송독립시민행동, 자체 검증 결과 발표 … 배임·공금유용에 공정성 침해 인사도 도전장
▲ 언론노조
공영방송 이사 후보들을 자체 검증한 시민단체가 15명을 부적격 후보로 지목한 검증 결과를 발표했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23일 오전 경기도 과천 방송통신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증 결과 공영방송 이사 후보자 75명 중 15명이 부적격 후보로 파악됐다”며 “부적격 후보를 원천 배제하라”고 촉구했다. 시민행동은 방송통신위가 후보자들의 주요 경력 등을 홈페이지에 게시한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자체적으로 마련한 10가지 기준에 따라 시민 제보를 참고해 후보자들을 검증했다.

시민행동이 검증에 마련한 검증기준은 △방송의 독립성 △공영성 △이사 업무역량과 민주주의 철학 △업무전문성 △공적업무 경력과 이해 △시청자·국민 대변 △방송법·여론 다양성 △다원적 가치 △성평등 △노동존중 등이다.

시민행동은 “검증 결과 KBS 이사회 후보자 49명 중 7명, 방송문화진흥회 후보자 26명 중 8명이 부적격 후보로 판단된다”며 “15명 중 과거 업무상 횡령과 배임, 공적자산 사적유용 등 비위, 성평등 침해 행위를 저지른 이들도 절반 가까이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방송법이나 방송편성규약을 위반해 방송의 공정성과 제작 자율성을 침해한 전력이 있는 후보자도 다수”라고 덧붙였다. 시민행동은 부적격 후보자 명단과 검증 의견을 방송통신위에 제출했다.

시민행동은 “그동안 공개적인 검증·공론화 과정 없이 정치권의 눈도장으로 이사 자리를 맡았던 관례 때문인지 일반적인 공직·공공기관 임원 선임 때는 용납되지 않을 자질을 가진 후보자들이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며 “이런 부적격 후보자들이 선임된다면 방송통신위가 애초부터 제대로 된 원칙을 마련하지 않고 정치권의 개입에 휘둘려 밀실인사를 자행한 것으로 이해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방통위는 더 이상 좌고우면하지 말고 무엇이 시대정신인지 심사숙고해 제대로 선임하길 바란다”며 “부적격 후보자들은 원천 배제하고, 과연 누가 공영방송 이사로서 공적 책무를 다할 수 있는지만 고려해 이사회를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