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청와대 야권 인사 입각 '협치내각' 추진“적절한 인물이면 의향 있어” … 이번주 농식품부 장관 먼저 인선
청와대가 야당 인사들을 입각시키는 '협치내각'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오전 브리핑에서 “적절한 자리에 적절한 인물이면 협치내각을 구성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지방선거 이후 본격적으로 이야기가 됐다”며 “산적한 문제 해결을 위해 입법 절차가 반드시 필요하고 야당과 협치할 필요성이 있기에 입각기회를 준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협치는 더불어민주당에서 먼저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변인은 “개각문제를 쉽게 결정하지 못하고 고려했던 큰 요인 중 하나가 이 (협치)문제였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야당의 논의 진전을 보면서 지금까지 기다려 왔는데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와 여당은 그동안 연정이나 협치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개혁입법이나 경제문제 해결을 위해 야당과의 협치가 필요하다는 쪽으로 방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김의겸 대변인은 협치 대상이 진보정당인지 보수정당인지에 대해 “어디까지가 진보이고 보수인지는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다”며 “더불어민주당에서 그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여름철 식품위생 문제가 부각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번주에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먼저 인선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장관 자리는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지난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하면서 사퇴한 뒤 공석 상태다. 나머지 개각은 여야 간 협치 논의를 지켜보면서 단행될 전망이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