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2 목 07:30
상단여백
HOME 종합
바로잡습니다
2018년 7월19일자 2면 '집배원 과로사 심각한데 보험·쇼핑 실적까지 강요하다니' 기사에서 충청지역 우체국에서 발생한 과로사는 3만건이 아니라 3건이기에 바로잡습니다. 편집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습니다. 사과드립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