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1 화 17:18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사모펀드 MBK파트너스 홈플러스 매각 강행하나부동산투자회사 통한 매각 수순밟기 … 노조 "노동자 생존권 위협받아"
부동산투자회사(REITs·리츠) 설립을 통한 홈플러스 매각이 현실화하면서 노동자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리츠는 부동산을 운용해 남긴 수익을 임대료 형태로 투자자들에게 돌려주기 때문에 노동자들에게 돌아갈 몫이 줄거나 고용불안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서비스연맹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의 자산매각 행위를 규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홈플러스 대주주인 MBK파트너스는 홈플러스 매장 40여곳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리츠 설립을 준비 중이다. 이달 4일 국토교통부에서 리츠 자산관리회사 설립 본인가를 획득했다. 금융위원회에서 리츠펀드 운용인가를 받으면 주식시장에 펀드를 상장할 수 있다. 상장 시점은 11월로 예상된다.

홈플러스는 리츠 지분 20%를 갖고 80%를 공모할 계획이다. 공모 물량 중 80%가량은 외국인 기관투자자 유치로, 20%는 국내 인수주관사를 통해 소화한다. 그럴 경우 홈플러스 수익의 상당 부분이 외국으로 빠져나갈 가능성이 높다.

연맹은 정부가 리츠펀드 운용인가를 내주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주재현 마트산업노조 홈플러스지부 위원장은 "MBK파트너스가 추진하는 리츠가 성사되면 홈플러스는 수익을 내는 족족 임대료 내기 바쁠 수밖에 없다"며 "단기실적에 따라 고용불안과 임금 변동이 발생하는 등 불안한 일터가 되고 말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소속 노동자와 입점업체 생존권을 위협하는 리츠를 규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