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8 목 13:45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정리해고 임박' 성동조선해양, 경상남도가 구원투수 되나김경수 도지사 노동계 만나 "정리해고 안 돼" … 입장문 발표·유관기관 협조 약속
   
▲ 금속노조 경남지부
경상남도가 정리해고에 내몰린 성동조선해양 노동자들을 구하기 위해 반대 입장을 발표하고 관계기관에 협조를 구한다.

18일 노동계에 따르면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이날 오전 경남 창원 경상남도청 도지사실에서 노동자생존권보장 조선소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 관계자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법정관리 중인 성동조선해양은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하고 있다. 회사는 생산직 81.3%, 관리직 42.4%를 줄이겠다고 예고했다. 1차와 2차 희망퇴직으로 생산직 210여명과 관리직 150여명이 회사를 떠났다. 현재 생산직 570여명과 관리직 250여명이 남아 있다.

회사는 잔류 목표치를 넘어서는 인원을 추가로 감축할 예정이다. 생산직 420여명이 정리해고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선소살리기 경남대책위는 경상남도에 “2차 희망퇴직 이후 남은 인원에 대한 성동조선해양의 정리해고 방침은 철회돼야 한다”며 “경상남도가 노동자들의 고용보장과 관련한 입장을 내놓고 정부와 유관기관 정책 변경을 위한 구체적인 활동에 나서 달라”고 주문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정리해고 방식으로 문제로 푸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하며 경상남도가 어떤 형식으로든 이 같은 의견을 담은 입장을 내겠다”며 “20일 이전에 유관기관에 문제 해결을 위한 협조를 구하겠다”고 답했다.

김 도지사는 “성동조선해양 회생을 위해 희망퇴직 등을 추가로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며 “노동자 고용을 비롯한 성동조선해양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경상남도가 대책위원회 같은 협의구조를 만드는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금속노조 경남지부·부산양산지부·대구지부·구미지부·울산지부·포항지부·경주지부 조합원들은 이날 오후 2시간 파업을 했다. 이어 창원지법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성동조선해양 정리해고 철회와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촉구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이미떠난버스 2018-07-23 09:57:17

    성동은 이미 썩은 웅덩입니다 싹다 엎고 새로게 시작합시다   삭제

    • ㅡㅡ? 2018-07-23 06:54:30

      다시 일어설려면 정리해고

      중국에 가격경쟁 밀리니 빚이늘겠지   삭제

      • ㅡㅡ? 2018-07-23 06:46:06

        법정관리면 해고가 맞는데 ㅡ.ㅡ

        회사가 부도나게생기면;;;   삭제

        • 우낀다 2018-07-19 17:33:46

          도지사실 벽에 걸린 사진들은 뭐요 영정사진이요 아직도 저런걸 걸어두는 도청에 뭘 바래요?   삭제

          • 정치란 2018-07-19 11:58:59

            결국 파국으로 치닫는 군요. 안타깝습니다.
            노동자들도 냉정하게 보세요. 저들이 무엇을 해줄수 있는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