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6 금 14:31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기업 58.2% “연차사용 분위기 자유로워져”경총 실태조사 결과 올해 여름휴가 평균 4.1일
기업 연차휴가 사용이 예전보다 자유로워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0일 한국경총이 전국 5인 이상 기업 585곳을 실태조사한 결과 올해 여름휴가는 평균 4.1일이었다. 지난해(3.9일)보다 0.2일 늘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4.8일로 전년(4.5일)보다 0.3일 증가했다. 300인 미만 기업은 4.0일로 지난해(3.8일)보다 0.2일 증가했다.

4~5년 전에 비해 직원들의 연차사용 분위기가 어떻게 변화됐는지 인사 담당자에게 물었더니 전체 응답자의 58.2%가 “예년보다 자유롭게 사용한다”고 답했다.

“변화가 없다”는 답변은 40.2%, “예년에 비해 사용하기 어렵다”는 반응은 1.6%였다.

연차사용 분위기가 자유로워진 이유로는 “회사가 적극적으로 사용 분위기를 조성하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53.5%로 가장 많았다. “휴가에 대한 근로자의 의식 변화(수당보다 휴식 선호)”가 38.1%, “집중휴가제 도입 같은 기업 내 휴가활성화 제도 시행”이 8.4%였다.

여름휴가비를 지급할 계획이 있는 기업은 65.3%로 지난해(68.5%)보다 3.2%포인트 감소했다. 300인 이상 기업은 73.0%, 300인 미만 기업은 63.4%로 조사됐다. 각각 전년에 비해 2.3%포인트·3.8%포인트 줄어들었다.

휴가비를 지급하는 기업의 평균 휴가비는 62만6천원으로 지난해(60만7천원)보다 1만9천원(3.1%) 많았다. 300인 이상 기업은 70만7천원으로 같은 기간 2만4천원(3.5%) 증가했다. 300인 미만 기업은 60만1천원으로 1만7천원(2.9%) 늘어났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