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7.18 수 15:11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대구도시철도공사 용역노동자 정규직화 제자리걸음노·사·전문가협의회 노동자대표단 "차별 없는 정규직 전환" 촉구
   
▲ 정우달 기자
대구도시철도공사 위탁업체에서 일하는 청소·경비·차량정비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논의하는 노·사·전문가협의회 노동자대표들이 공사에 “차별 없는 정규직 전환”을 요구했다.

노동자대표단은 10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구지역에서 가장 많은 비정규직을 고용하고 있는 공사가 문제를 원칙대로 풀어야 한다”며 “대구시가 책임 있는 자세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공사에는 894명의 용역노동자가 있다. 청소·경비 노동자가 484명으로 가장 많고 위탁역사 노동자 139명, 차량정비·운전 노동자 107명, 시설·설비 노동자 104명 순이다. 소방점검이나 스크린도어와 승강설비 유지·보수 노동자, 본선고압세척 노동자도 60명이나 된다.

공사는 지난해 12월 노·사·전문가협의회를 구성했다. 협의회에서는 지난달까지 여섯 차례 정규직 전환 방안을 논의했지만 이렇다 할 합의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노동자대표단은 무기계약직 전환자의 정년 축소 문제, 기대 이하인 처우개선안, 업무량 증가에 따른 필요인력 미반영 문제를 제기했다. 위탁역사 용역노동자의 경우 기존 정규직과 동일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임금과 고용형태에서 차이를 두는 안을 제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동자대표단은 “공사가 필요한 예산과 정원 승인은 대구시 몫이라며 책임 떠넘기기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정규직 전환 논의가 제자리를 맴돌면서 정부 노동존중 정책이 노동자들에게 희망고문이 되고 있다”며 “대구시가 정규직 전환의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우달  tknor@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