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1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노동·시민단체, 최정우 포스코 회장 내정자 검찰 고발배임·횡령방조·직무유기 혐의 … 포스코 "허위사실 유포, 민형사상 조치"
▲ 추혜선 의원실
노동·시민단체가 9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 내정자를 배임과 횡령범죄 방조,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공공노련·석유공사노조 등이 참여하고 있는 포스코 바로 세우기 시민연대와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최정우 회장 후보 검찰 고발' 기자회견을 열었다. 시민연대는 “최정우 내정자가 지난 10년 포스코 비리의 공범이자 정준양·권오준 전 회장 시절 적폐의 핵심”이라며 “포스코 비리 사건들 대부분에 깊숙이 개입돼 있지만 비교적 수사가 빠르게 진행될 수 있는 사건들만 추려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들이 제시한 핵심 혐의는 배임과 횡령범죄 방조, 직무유기 세 가지다. 2011년 포스코가 사들인 에콰도르 플랜트 시공업체 산토스CMI와 영국 페이퍼컴퍼니 EPC와 관련돼 있다.

추혜선 의원은 “최정우 후보가 감사실장이던 2011년에 포스코는 인수액 100억원 정도로 평가받던 산토스를 250억원에, EPC를 550억원에 인수했다”며 “최정우 후보가 재무총괄임원(CFO)으로 있던 2016년에 산토스는 원래 주인에게 68억원에 매각하고 EPC는 0원에 조용히 매각했다”고 지적했다. 시민연대는 “최정우씨가 포스코건설 기획재무실장으로 산토스와 EPC 매입을 검토했고 포스코그룹 가치경영센터장으로 산토스와 EPC 분식회계를 시행하고 땡처리 매각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시민연대는 이 밖에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의 베트남 비자금 44억원 조성·횡령을 방조, 전정도 성진지오텍 사장 662억원 횡령 방조, 2011년 포스코 호주 철광산 로이힐 투자 방조로 (최정우 내정자가) 손해를 끼쳤다”고 비판했다.

포스코는 입장문을 내 “허위사실로 국민을 현혹시켰을 뿐 아니라 포스코 회장 후보는 물론 포스코그룹 구성원을 음해하고 모독했다”며 “민형사상 조치 등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CEO 후보가 전혀 관련 없는 시기에 발생한 일로 업무관련성도 전혀 없음에도 포스코와 관련해서 부정적으로 알려졌던 내용을 모두 CEO 후보와 관련이 있는 것처럼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포스코는 지난달 23일 이사회에서 최정우 후보를 차기 회장으로 내정했다. 최 내정자는 27일 주주총회 관문을 넘으면 곧바로 포스코 회장에 취임한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gangga 2018-07-10 10:17:49

    근거 없는 소리면 상대도 하지 않를텐데 최 내정자가 강력대응한다니 파괴력 있는 문제가 상당 있는 모양... 과거 없는 사람도 많았을텐데 왜 이런 사람을 뽑았는지 ㅉㅉ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