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9 월 14:37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한국 '장시간·저임금·고용불안' 남녀 고용·임금 격차 커노동부 '통계로 보는 우리나라 노동시장의 모습' 발간
   
 

우리나라 임금노동자들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보다 오래 일하고 적게 받으면서, 고용안정성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5일 우리나라 노동시장 흐름을 살펴볼 수 있는 '통계로 보는 우리나라 노동시장의 모습'을 발간했다.

부록인 'OECD 국제비교 통계'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우리나라 임금노동자 연간 노동시간은 2천71시간이다. OECD 28개국 중 멕시코(2천348시간)에 이어 두 번째로 길었다. OECD 평균 노동시간은 1천692시간이다. 노동시간이 가장 짧은 나라인 독일(1천301시간) 노동자보다 무려 770시간을 더 일한 셈이다.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최장 노동시간 국가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올해 2월 근로기준법을 개정해 주 52시간(연장근로 12시간 포함) 상한제를 도입했다.

2014년 기준 중위임금 3분의 2 미만을 받는 저임금 노동자 비중은 23.7%로, 라트비아·아일랜드·미국 다음으로 높았다. OECD 평균은 16.2%다. 노동소득분배율은 2016년 기준 63.3%로 OECD 28개국 중 21번째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2016년 우리나라 임금노동자들의 근속기간은 5.8년으로, 통계가 발표되는 OECD 국가 중 가장 짧았다. 고용이 가장 불안하거나 유연하다는 뜻이다. OECD 평균 근속기간(9.4년)을 한참 밑돌았다.

남녀 고용격차는 OECD 최고 수준이었다. 2016년 우리나라 15~64세 고용률은 66.1%다. 남성과 여성 고용률 격차는 컸다. 남성고용률은 75.8%로 OECD 평균(74.8%)보다 높은 반면 여성고용률은 56.2%로 OECD 평균(59.4%)보다 낮았다. 성별고용률 차이가 19.6%포인트로, OECD 35개국 중 터키·멕시코·칠레에 이어 4번째로 격차가 컸다.

남녀 임금격차도 눈길을 끈다. 남성 중위임금이 100일 때 여성 중위임금은 63.3로 격차는 36.7이었다. OECD 평균 격차(14.1)의 2.5배를 웃돈다. 우리나라 노조가입률은 2015년 기준 10.1%로, 25개 OECD 회원국 중 22위에 그쳤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