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7.18 수 15:11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퇴직 후 3년간 직장건강보험료 유지 가능건강보험공단 임의계속가입 대상자 범위 확대
회사에서 퇴직하거나 실직해도 건강보험 직장가입자 자격을 3년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국민건강보험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1일부터 임의계속가입 제도의 대상자 범위가 확대됐다"고 2일 밝혔다. 임의계속가입 제도는 실직 후 최대 3년간 직장에서 내던 수준의 보험료를 납부하는 것으로, 실직으로 인해 보험료가 오르는 등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제도다.

개정 법령에 따르면 퇴직 이전 18개월 이내 사업장 여러 곳의 근무기간을 통산해 1년 이상 건강보험 직장가입자 자격을 유지한 사람도 임의계속가입을 신청할 수 있다. 지금까지 동일한 직장에서 1년 이상 근무한 경우에만 임의계속가입이 가능했다. 고용이 불안정하고 이직이 잦은 비정규직이 혜택을 받지 못한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공단은 "1일 이후 퇴직한 사람에게 적용되며, 임의계속가입 적용을 받으려면 지역가입자가 된 후 최초로 받은 보험료 고지서의 납부기한을 기준으로 2개월 안에 공단에 신청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