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7.18 수 15:11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문재인 정부 노동자 집단사망 사태 해결해야"20년 동안 160명 사망 … 한국타이어 산재협의회 역학조사 재실시 요구
한국타이어 산재협의회(박응용 위원장)가 정부에 한국타이어 노동자 집단사망 사태의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협의회는 28일 오전 서울 서초동 법무법인 시선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경유착으로 수많은 한국타이어 노동자들이 죽어 갔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타이어 집단사망 사건은 2007년 불거졌다. 협의회에 따르면 1996년부터 지난해까지 160명의 한국타이어 노동자가 일하다 죽었다. 이 중 25명은 산재를 인정받았다.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은 대전지방노동청의 의뢰로 2007년 한국타이어 사업장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했다. 이듬해 보고서를 냈는데 “직업연관성이 없다”는 내용을 담았다. 노동계는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사돈기업인 한국타이어에 면죄부를 주기 위해 잘못된 역학조사 결과를 내놓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전 협의회가 보낸 공개질의서에 대한 답변서에서 “한국타이어 노동자 집단사망 사태에 대한 불법행위를 엄정하게 수사하고 책임자를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박응용 위원장은 "엉터리 역학조사 때문에 지금도 노동자들은 제대로 된 보호장치 없는 환경에서 중증질환에 시달려 지난해에도 사망자가 발생했다“며 ”역학조사를 다시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촛불혁명에 의해 만들어졌다고 자처하는 정권이 한국타이어 노동자 집단사망 사태에 침묵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에 한국타이어 노동자 집단사망 사태 해결에 나설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