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10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병원 가서 병 얻는 현실, 이게 병원이냐"보건의료노조 잇단 병원 사건·사고 해결책으로 보건의료인력지원특별법 제정 요구
의사업무는 의사가, 약사업무는 약사가, 간호업무는 간호사가 하는 병원. 의료사고 없는 병원. 불법시술과 무면허 진료가 없는 병원.

굳이 설명이 필요 없는 아주 당연한 이야기다. 보건의료노조가 이런 당연한 요구를 담은 국민청원운동에 들어갔다. 현실에서는 무용지물이기 때문이다.

27일 노조가 의료사고 없는 안전한 병원을 만들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제기했다. 노조는 "병을 치료하러 간 병원에서 병을 얻거나 사고를 당하는 일은 없어야 하지 않겠냐"며 "환자안전과 국민건강이 위협받지 않도록 병원에서 네 가지가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가 지목한 네 가지는 의료사고·안전사고·불법의료·인력부족이다.

노조는 "줄을 잇는 사직과 신규간호사 자살, 병원내 갑질사건과 인권유린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돌보는 우리나라 병원의 처참하고 부끄러운 모습"이라며 "대한민국 병원은 반복되는 의료사고와 만성적인 인력부족으로 응급상황"이라고 우려했다.

노조는 특히 "더 이상 환자안전과 국민건강이 위협받아선 안 된다"며 "무면허 진료와 대리처방·편법적인 인력운영 같은 불법의료를 근절하고 환자를 살리는 보건의료인력지원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국회에 계류 중인 보건의료인력지원특별법은 보건의료 인력에 대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책무을 명시하고, 5년마다 종합계획을 수립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노조는 7월27일까지 한 달간 국민청원에 20만명이 참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청와대 답변을 듣기 위해서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5천여명이 서명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