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9 월 14:37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은행 채용비리 피해자들 구제받을 수 있을까검찰 수사로 비리 700건 확인 … "지주사 회장 해임, 피해자 구제 필요"
   
▲ 금융노조와 청년참여연대·금융정의연대 등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은행권 채용비리로 피해를 본 응시생 구제대책 마련을 정부에 촉구했다.<금융노조>
검찰 수사와 금융감독원 검사로 금융권 채용비리 단면이 드러나면서 피해를 본 응시자를 구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금융노조와 청년참여연대·금융정의연대는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융당국은 은행들의 조직적인 채용비리로 부당하게 탈락한 피해자들을 구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검찰은 최근 KEB하나은행·KB국민은행 등 6개 은행에서 채용비리를 적발해 12명을 구속하고 38명을 기소했다. 은행별 채용비리 기소 대상 건수는 KB국민은행이 368건으로 가장 많았고 KEB하나은행 239건, 우리은행 37건이다. DGB대구은행·JB광주은행은 각각 24건, BNK부산은행은 3건이다. 검찰은 금융감독원 검사에서 22건의 특혜채용 의혹이 나온 신한금융지주 수사도 하고 있다. 확인된 채용비리만 700건에 이른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채용비리 윤곽은 드러났지만 피해자 구제는 되지 않는다"고 성토했다. 조희원 청년참여연대 사무국장은 "너무나 적은 일자리와 바늘구멍 같은 질 좋은 일자리를 찾아 고군분투하는 청년들에게 은행들이 성차별·낙하산 채용을 했다는 소식은 절망적"이라며 "정부는 채용비리로 피해를 본 응시생들을 구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지예 금융정의연대 간사는 "배경 없고, 힘없고, 돈 없는 청년들이 채용 과정에서조차 차별받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금융당국은 청년들이 눈물 흘리지 않도록 자기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금융감독원이 채용비리 정점에 있는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과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해임을 권고하고 금융위원회는 이를 수용해 업무집행정지를 명해야 한다"며 "의도적 차별과 점수조작으로 채용에서 부당하게 탈락한 피해자 구제는 사태 해결을 위한 필수 선결조건"이라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김지민 2018-07-02 16:42:31

    2017년 광주은행 채용비리 검사해라
    억울하고 가증스럽다   삭제

    • 내하나알 2018-06-26 08:59:23

      전북은행 좀 조사해봐라 노다지밭이다 최종면접갔더니 우리 조 한마디도 안물어보고 궁금한거 없다고 나가랜다 ㅅㅂ 완전 대놓고 내정자채용함 검찰아~ 조사해봐 특진할 수 있어~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