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8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건설산업 다단계 하도급 구조 척결하자"건설산업연맹 '건설의 날' 맞아 구조개혁 요구안 발표
건설산업연맹(위원장 직무대행 이종화)이 ‘건설의 날’을 맞아 건설산업 다단계 하도급 구조 척결과 노동환경 개선을 요구했다.

연맹은 21일 오후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설적폐 청산과 건설산업 구조개혁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매년 6월18일은 건설의 날이다. 1962년 국토건설청이 지금의 국토교통부로 승격된 날을 기념해 만들었다. 이날 기념식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건설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정부는 23명의 건설회사 임원들에게 금탑산업훈장 등을 줬다. 연맹은 “건설산업 구성원임에도 건설의 날 행사에 건설노동자들이 배제되고 있다”며 “건설현장은 온갖 비리와 부패로 얼룩져 있다”고 비판했다.

건설은 다단계 하도급 구조가 뿌리내린 산업이다. 발주사에서 시행사를 거쳐 하청에 재하청이 이어지면서 각종 로비와 비자금이 오간다. 노동계는 건설업계를 ‘비리 복마전’으로 부른다.

노동환경도 열악하다. 지난해 산업재해로 숨진 노동자 가운데 절반 이상이 건설업 종사자다. 하루에 2명꼴로 목숨을 잃는다. 기성금이 제때 지급되지 않아 수시로 임금체불이 발생한다.

연맹은 △건설산업 만악의 근원 불법 다단계 하도급 근절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건설현장 수립 △발주처·원청과의 산별교섭 보장 △건설현장 포괄임금 폐지를 요구했다.

이종화 위원장 직무대행은 “부정부패와 장시간 노동이 만연한 건설현장은 청년들의 기피 일자리 1순위가 됐다”며 “새 시대에 발맞춰 혁신을 통해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