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6 금 14:31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국민노총 주도 '이동걸 로드' 밝혀질까정연수 전 국민노총 위원장 "정부 지원 받은 것 없다" 주장
▲ 2011년 11월 국민노총이 서울역광장에서 출범식을 열었다. 출범식에서 '김장 5천포기 담그기' 행사를 했다. <자료사진 정기훈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양대 노총 중심의 노동운동을 분열시키려 공작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고용노동부를 정조준한 가운데 제3 노총 설립지원 혐의를 받고 있는 이동걸 경남지방노동위원장의 과거 의심스러운 행보가 재조명되고 있다.

한국통신(현 KT) 노조위원장을 지낸 이동걸 위원장은 이채필 전 노동부 장관 정책보좌관 출신이다. 2010년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과 관련해 장진수 전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에게 4천만원을 건네 입막음한 사실이 드러나 보좌관직을 사퇴했다. 2012년 9월 경남지노위원장을 맡아 지금까지 연임 중이다.

20일 검찰·노동부에 따르면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은 양대 노총을 견제하려는 목적으로 국민노총 설립을 지원했다. 이동걸 위원장이 국민노총 설립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의혹은 2012년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지적됐다. 김경협 민주통합당(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감에서 이동걸 위원장의 보좌관 시절 출장내역을 근거로 제시했다. 2009년부터 2012년 7월 퇴직 때까지 55차례 출장을 갔는데, 이 중 '현장방문'이 47건(울산 21회·대전 10회·대구 9회·여수 7회)이었다. 출장비로만 867만원을 썼다.

현장방문 명목으로 이 위원장이 울산·여수·대전 등지에서 집중적으로 만난 사람은 이후 국민노총이 노동부 예산 4억9천만원을 지원받아 설립한 노사갈등해소지원센터장과 지역소장이 됐다. 김경협 의원은 "이동걸이 움직이는 대로 국민노총이 만들어졌다"고 비판했다.

2009년 12월21~22일 강원도 하이원리조트에서 열린 제3 노총 건설을 위한 실천방안 논의 모임에 이동걸 위원장이 참석해 장관(임태희) 명의 법인카드로 저녁식사를 샀다는 의혹이 불거진 적도 있었다. 이 위원장은 이듬해 3월 수안보 서울시공무원 수련원에서 열린 새희망노동연대(국민노총 전신) 출범식에도 참석해 깊은 관계를 과시했다.

이와 관련해 정연수 전 국민노총 위원장은 이날 <매일노동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동걸이 국민노총만 왔다 갔다 했냐"고 반문한 뒤 "한국노총을 더 많이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정 전 위원장은 "(정부가) 국민노총을 형식적으로만 지원했지, 내용적으로는 지원한 게 없다"며 "양대 노총 출신 의원들이 국감에서 국민노총에 지원하지 마라고 압박했다. 국민노총이야말로 헌법상 평등권에 심각한 차별을 받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