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6 금 14:31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학교비정규 노동자들, 시·도 교육감에 교섭 제안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진보교육감답게 노동존중 정책 실행해 달라”
   
▲ 윤자은 기자
학교비정규 노동자들이 새롭게 선출된 교육감들에게 “노동이 존중받는 평등한 학교를 만들어 달라”고 요구했다.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당선된 교육감들은 다음달 1일 임기를 시작한다.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본부장 안명자)는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3 지방선거 결과 노동존중 평등학교 실현을 추진할 기반을 세웠다”며 “교육감은 모범 사용자로서 책임을 다해 진보교육감다운 노동존중을 보여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안명자 본부장은 “17개 교육청 중 14곳에서 진보를 표방한 후보들이 당선됐다”며 “이들이 공약을 실행하겠다는 의지를 명확히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안 본부장은 “교육감들은 학교에서 일하는 비정규 노동자와 대화해야 한다”며 “차별 없이 평등하게 일할 수 있는 일터를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교육공무직본부는 선거 기간 동안 교육감 후보들과 정책협약을 맺었다. 본부와 정책협약을 맺은 교육감 후보 가운데 서울·인천·경남·전남·충북·울산·제주에서 당선자가 나왔다. 윤영금 교육공무직본부 서울지부장은 “학교교육 주체지만 1년에 한 번씩 재계약을 해야 하고 방학 중 생계대책이 막막한 학교비정규 노동자가 여전히 많다”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당선인이 약속한 학교비정규직 처우개선 공약을 꼭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처음 시작한 학교비정규직 노조들과 교육부·교육청의 집단교섭이 올해도 성사될지 주목된다. 지난해 집단교섭은 교육공무직본부·학교비정규직노조·여성노조가 참여하는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교육부, 15개 시·도 교육청이 참여했다. 지난해 집단교섭에 불참했던 인천시교육청과 경상북도교육청은 이번 선거로 진보교육감이 당선했다. 연대회의는 다음달 말께 교육부와 17개 시·도 교육청에 교섭을 요구할 계획이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비정규직 2018-06-19 14:52:27

    비정규직이라는 말자체가 살아져야 합니다.
    학교 비정규직들은 교사들의 노예나 마찬가지인 대우를 받습니다.
    상추 씻어주고, 과일 깍아주고, 박스 찾아주고, 차타주고,
    부침개 해주고, 사람대우도 못받는것이 학교 현장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