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6.19 화 13:5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라돈침대 집중수거 앞두고 집배원들 “불안하지 않게 해 달라”우정사업본부 16~17일 매트리스 5만여개 수거 예정

라돈침대 파문을 일으킨 대진침대의 매트리스 수거작업이 원활하지 않자 정부가 우정사업본부 물류망을 활용해 수거하기로 했다. 정부는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지만 수거 당사자인 집배원들의 불안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안전교육과 안전지침이 현장에서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비판이다.

수거 할당량 알지만 '무엇을 조심해야 하는지' 모른다

13일 집배노조는 “우정사업본부로부터 우체국이 대진침대를 수거한다는 소식을 일방적으로 통보받았다”며 “집배원들은 본인이 수거해야 하는 매트리스 개수는 알지만 수거하는 일이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안전조치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우려했다.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내부피폭선량이 검출되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대진침대측에 제품 수거와 폐기를 명령했다. 하지만 매트리스 수거작업이 원활하지 않았다. 그러자 정부는 우정사업본부 물류망을 활용하는 방안을 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4일 “신속한 수거가 가장 중요하다”며 우체국망 활용을 포함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11일 “안전기준을 초과한 대진침대 매트리스에 대한 국민 불안을 조기에 해소하기 위해 대진침대에서 수거를 요청받은 매트리스를 16~17일 양일간 집중적으로 수거한다”고 밝혔다. 매트리스 수거에 직원 3만여명과 차량 3천200대가 투입된다. 우정사업본부는 "작업 참여자와 차량 안전을 위해 원자력안전위에서 방사선 측정검사를 한다"고 설명했다. 대진침대가 6만3천여건의 수거요청을 접수했는데, 수거된 침대는 1만1천381개에 그쳤다. 원자력안전위는 “수거 작업자와 작업차량에 대한 안전지침을 제공하고 교육을 하는 등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우체국 직원과 가족은 국민 아니냐” 항변도

노조는 “라돈 위험성이 과장됐다 하더라도 공포가 있기 때문에 노동자들에게 제대로 알려서 공포심을 없애야 한다”며 “매트리스만 수거하면 된다는 안일한 대처를 버리고 수거 전까지 특별안전보건교육을 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14일 오전 서울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노동자 안전대책 마련을 요구한다.

노동강도에 대한 문제도 제기됐다. 최근 전국동시지방선거 공보물 배달로 초과노동이 잦았기 때문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집배원 가족이라고 밝힌 사람이 청원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남편이 명절이면 저녁도 못 먹고 열흘 야근하고 선거 때는 선거 우편물 배달하느라 주말 출근을 한다”며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한 우체국의 매트리스 수거라면 우체국 직원과 가족은 국민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교섭대표노조인 우정노조는 “수거작업 중 위험한 요소를 차단하고 안전이 보장될 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동원하겠다”며 “추후 초과노동에 따른 정당한 보상과 처우개선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노조 관계자는 “작업자 전원에게 방진마스크와 장갑을 지급하도록 했다”며 “사측에 솔선수범을 요구했고 우정사업본부장과 청장 등 경영진 모두가 현장에서 수거작업을 돕고 노조간부들도 소속청에서 작업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잽배원가족 2018-06-19 09:48:34

    이걸 왜 집배원이 수거하냐... 미친거 아냐..... 판매한 대진에서 인력 고용해서 수거해야지... 헐....헐.... 헐.....   삭제

    • 적절한기사 2018-06-14 14:55:39

      후속기사 원해요.기자님 응원합니다   삭제

      • 이건아닌듯 2018-06-14 13:13:19

        라돈이나오고 안나오고는 중요하지않아요
        선거공보물때문에 쉬지도못하고 토일주말근무했는데
        또 토일주말근무라니요
        언제쉽니까 일도새벽같이나가는데ㅠ
        전문적으로무거운짐옮기는기술도없구요
        허리라도 삐끗하면 몸으로하는직업인데
        걱정되죠   삭제

        • 회수맨 2018-06-14 11:51:57

          기사에 나온 만 개중에 일부를 수거한 사람입니다.
          우체국 분들께서 애를 쓰시기로 하셨군요. 그런데, 노조에서 의문하는...안전에 관한 문제...얘기를 할 수도 있겠지만...좀 오버스럽네요. 무슨 저 침대가 그렇게 위험한 일이라고. 호들갑을 떨면 안될 것입니다. 저거 며 칠 나르는게 그렇게 위험한 거라서 겁나시면...차를 몰고, 오토바이를 몰고 도로에 나갈 수 있나요? 저도 해봤지만...너무 염려하지 않으셔도 될겁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