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2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환경ㆍ여성ㆍ소수자
"기아차 여성 비정규직 차별 중단하라"34개 단체와 시민 791명 연서명 … 정규직 전환 여성 배제 지적
인권단체와 노동자들이 "기아자동차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여성을 차별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공정한 절차를 촉구했다.

금속노조 기아차비정규직지회는 “최근 진행한 연서명 운동에 다수의 단체와 개인이 참여의사를 밝혔다”고 13일 전했다. 지회는 이달 초부터 12일까지 인권단체와 시민들을 상대로 연서명을 받았다.

기아차가 법원 판결과 노사 합의에 따라 수년째 특별채용·우대채용으로 사내하청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면서 여성노동자들을 배제한 것을 바로잡아 보자는 취지다.

기아차는 2013년부터 일정 규모 사내하청 노동자들을 순차적으로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있다. 이를 통해 1천500여명의 비정규직이 정규직이 됐다. 지회에 따르면 여성은 한 명도 없다. 법원 판결대로라면 250여명의 여성노동자가 정규직으로 전환돼야 한다.

연서명에는 공공운수노조·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를 비롯한 34개 단체가 참여했다. 시민 791명도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기아차 여성 배제 없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촉구’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참가 단체와 시민들은 공동선언문에서 “기아차 여성 비정규직은 2005년부터 불법파견에 맞서 함께 싸운 투쟁의 주체로서 단지 여성이라는 이유로 정규직 전환에서 배제될 이유가 없다”며 “미투 운동이 한창인 지금 한국 최대 재벌인 현대자동차그룹에서 벌어지는 노골적인 성차별에 분노하며 여성에 대한 차별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기아차측은 “여성 사내하청 노동자를 포함한 정규직 전환계획을 6월 중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