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2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쌍용차지부 '옥쇄파업 강제진압' 피해자·목격자 찾는다경찰 과거사 조사 협조 위해 7월11일까지 제보 접수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가 과거 쌍용차 정리해고 사태에 동원된 공권력으로 피해를 본 노동자와 시민의 증언을 듣는다.

지부는 13일 “쌍용차 사태 때 경찰로부터 폭행을 당했거나 이를 목격한 시민들의 제보를 다음달 11일까지 받는다”고 밝혔다. 경찰개혁위원회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뒤 ‘인권경찰’을 표방하며 일부 재조사가 필요한 사건을 발표했다. 그중 하나가 2009년 정리해고에 반대하는 파업을 벌인 쌍용차 노동자를 경찰이 강제진압한 사건이다.

쌍용차 노동자들은 그해 5월22일부터 8월6일까지 77일간 평택공장에서 점거농성을 했다. 7월11일 경찰의 강제진압이 본격화했다. 물대포와 헬기를 동원한 최루액 직사가 이뤄졌다. 경찰은 테이저건과 곤봉을 동원해 노동자들에게 폭력을 행사했다.

경찰은 강제진압 후 노동자와 시민 400여명에게 23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사건은 대법원에 계류 중이다. 이명박 정권 때 일이다.

현재 경찰은 당시 강제진압에 과도한 폭력이 동원돼 노동자들의 인권을 침해했는지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피해 노동자를 대상으로 소환조사를 하고 있다. 김정욱 지부 사무국장은 “10년 전 먼 과거이지만 당시 폭력 현장에 함께해 주신 시민의 힘을 믿는다”며 “사진이나 영상을 촬영하신 분, 집회 참여 중 경찰이 무차별로 분사한 최루액을 맞거나 목격하신 분, 과도한 연행으로 피해를 입으신 분의 연락을 바란다”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ke 2018-08-08 07:42:12

    가족같은분들이자신들의소변받아먹는평택소식에물병만들고갔었는데핼기에서최루가루와물대포까지머리부터온전신에저격살수물대포맞았습니다

    저는이명박각하투표했는데각하국민들에게무순짓을했나요?

    저는그뒤어지러워자주넘어져전신물리치료중이며목부터몸전신마비설사변비반복이며몸이곳저곳물혹이발생되었고천식과혈압동반오른쪽눈은물혹으로실명위기라고했고전신은계속치료중에있습니다

    "지랄좀작작해라"이런막말때문에자원봉사자인저는큰충격이였지만선생님들에게도힘든일생기면똑같이도와주러갈겁니다

    저희들중에양쪽눈실명인분소식도접했고많은사람들은백남기씨처럼차츰차츰죽어가고있습니다
    저는자연사로죽고싶습니다   삭제

    • 머저리 2018-06-14 08:46:06

      지랄 좀 작작해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