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9 수 13:04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서울시장 후보들 "건설노동자 노동조건 개선"안전한 건설현장 만드는 22대 요구 수용 … 건설노조 “노동자 절박한 바람 시정 반영되길”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출마한 서울시장 후보들이 건설노동자 노동조건 개선과 안전한 건설현장을 만들기 위한 '5대 의제·22대 요구'를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건설노조 수도권북부지역본부는 11일 “친박연대와 대한애국당을 제외한 서울시장 후보 전원에게 ‘건설노동자 5대 의제 및 22대 요구’ 수용 여부와 세부 추진계획을 질의했다”며 “단 한 명의 후보도 불수용 의사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노조 상급단체인 건설산업연맹은 지난 4월24일 “건설노동자 살맛 나는 지역 만들기”를 위한 정책요구안을 발표했다. 건설노동자 노동조건 개선·안전한 건설현장·건설산업 구조개혁·건설노동자 고용안정과 희망의 건설산업 미래 만들기·노정협의체 구성 및 정례화를 지방선거 5대 의제로 선정했다. 22대 세부 요구에는 △건설현장 노동시간단축 △체불(유보)·어음 근절 △건설노동자 적정임금(적정임대료) 조례 제정 등을 담았다.

김종민 정의당 후보·김진숙 민중당 후보·신지예 녹색당 후보·우인철 우리미래 후보가 건설노동자 정책요구를 전면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검토’ 입장을 가장 많이 밝혔다. 서울시에서 추진 중이라거나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신규 추진을 검토하겠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는 △지자체 발주공사 건설노동자 악천후수당 지급 △지자체 발주 3억원 이하 공사 퇴직공제 의무가입 △지역 내 무인타워크레인 설치 금지에 대해 ‘검토’의견을 밝히며 세부적인 추가 답변은 하지 않았다. 이들은 그 외 정책요구에 대해서는 모두 수용 의견을 전달했다.

수도권북부본부는 “서울시장 모든 후보들이 약속한 내용인 만큼 어느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건설노동자들의 절박한 바람을 담은 요구가 적극적으로 시정에 반영돼 집행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